• 아시아투데이 로고
진중권 “시민단체 어용질 장난 아냐…‘민주어용상’ 만들어 수상해야”
2020. 07.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4℃

도쿄 25.6℃

베이징 21.6℃

자카르타 27℃

진중권 “시민단체 어용질 장난 아냐…‘민주어용상’ 만들어 수상해야”

기사승인 2020. 05. 25. 09: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진중권 SNS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논란 등과 관련해 시민단체의 여권 편들기가 노골적이라고 비판했다.

25일 진중권 전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요즘 어용단체, 어용 매체들이 극성을 부린다"라며 "과거에도 어느 정도 편파성은 있었지만, 군력을 잡아 이권에 가까워져서 그런지 요즘은 단체든, 매체든, 무슨 충성경쟁을 하듯 아주 노골적으로 당파적이다"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내 기억엔 언론비평 시민단체가 제일 먼저 어용됐을 것"이라며 "공ㅈ우파 방송의 이른바 미디어비평 프로그램은 개구 수준이다. 덜 여문 애들 데려다가 설익은 소리나 늘어놓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참여연대도 요즘 어용질이 장난 아니다. 특히 사법감시 어쩌고 하면서 같지도 않은 논리로 조국수호나 한다"라며 "권력의 노골적인 수사방해에 대해선 한 마디도 없고 놀고들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여성단체도 마찬가지다. 이런 문제 터지면 외려 여성단체에서 할머니 편에 서서 정의연을 향해 모든 것을 투명하게 해명할 것을 촉구하는 게 맞지 않냐"면서 "34개 여성단체에서 진상도 파악하기 전에 일단 스크럼부터 짜고 집권여당의 당선자를 옹호한다"라고 꼬집었다.

진 전 교수는 "이들의 수고를 기리기 위해 '민주어용상'을 제정하는 게 어떻겠냐"라며 "그래서 연말에 아카데미상 시상하듯이 후보들 추천받고, 엄정한 심사에 의해 선전하고, 투표에 의해 수상자를 결정하는 거다. 트로피도 만들자. 효자손 모양으로. 각하 가려운 데 긁어드리라는 뜻에서"라고 비꼬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