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세청, 미환급금 1434억원 돌려준다
2020. 08. 16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8℃

도쿄 29.2℃

베이징 23.9℃

자카르타 28.2℃

국세청, 미환급금 1434억원 돌려준다

기사승인 2020. 05. 25. 14: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납세자가 찾아가지 않은 근로·자녀 장려금, 부가가치세, 종합 소득세 등 국세 환급금이 1434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세청은 올해부터 우편 안내에 더해 '모바일 우편 발송 시스템'을 도입해 휴대전화 문자와 메신저 카카오톡으로 환급금 안내문을 발송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문자와 메시지는 다음달 초 도착할 예정이다. 발송이 성공적이지 못한 경우에는 우편 또는 전화로 안내해준다.


환급금을 찾아가지 않은 인원은 약 30만명이며 1인당 48만원꼴에 달한다.


미수령 환급금은 국세청 홈택스 웹사이트(www.hometax.go.kr), 손택스(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정부24(www.gov.kr)에서 납세자가 직접 확인할 수 있다.


환급금을 받을 때에도 수령 계좌를 홈택스(신청·제출→주요세무서류 신청→환급계좌 개설(변경)신고)나 모바일 홈택스(신고·신청→계좌개설관리→환급계좌 개설(변경)신고)에서 수령 계좌를 등록하면 된다. 


관할 세무서에 우편이나 팩스로도 수령계좌 등록이 가능하다. 환급금이 500만원 이하인 경우에는 전화로도 계좌를 신고할 수 있다.
 
국세청 관계자는 "세무서 직원은 어떠한 경우에도 계좌 비밀번호나 카드번호 등을 요구하지 않는다"며 "환급금 안내 문자·메시지 안내를 사칭한 전화나 문자 사기, 즉 피싱에 특별히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