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곽상도 “윤미향 가족, 집 다섯 채 전부 현금으로 구입”
2020. 07. 1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2℃

도쿄 21.5℃

베이징 30.7℃

자카르타 28.2℃

곽상도 “윤미향 가족, 집 다섯 채 전부 현금으로 구입”

기사승인 2020. 05. 25. 20: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합

미래통합당 곽상도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의 가족이 현금으로 집을 샀다고 주장했다.



25일 통합당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인 곽 의원은 첫 회의에서 "윤 당선인이 1995년 수원시 송죽동 빌라를 매수했는데 공교롭게도 1992년 정신대할머니돕기국민운동본부에서 모금을 시작했다"며 "이때부터 자금추적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곽 의원이 윤 당선인의 재산 신고 자료 등을 토대로 분석한 바에 의하면 윤 당선인은 1995년 송죽동 빌라를 매입한 데 이어 1999년 10월 수원시 매탄동 아파트를 샀던 것으로 나타났다.

곽 의원은 윤 당선인의 아버지가 이로부터 2년 후인 2001년 11월 같은 아파트를 2억3000여만원에 매입했으며 등기부등본상 근저당이 설정된 기록은 없어 전액 현금으로 구입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윤 당선인과 그의 부친은 교회 소유인 수원의 한 교회 사택에 주거지를 두고 있었다"며 "그러다 보유하고 있는 예금 현금으로 빌라와 아파트 두 채를 매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윤 당선인의 남편이 2017년 경남 함양의 빌라를 현금(8500만원)으로 구입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윤 당선인은 2012년 수원시 금곡동 아파트를 경매로 낙찰받았는데, 이 자금도 대출 없이 현금으로 치렀다. 윤 당선인은 자금 출처에 대해 처음에는 "살던 아파트를 팔았다"고 설명했으나, 시기가 맞지 않자 "적금 통장 3개를 해지하고 가족에게 돈을 빌렸다"고 말을 바꾼 바 있다.

곽 의원은 "보통 사람은 평생 살면서 집 한 채도 현금으로 구매하기 힘든데 윤 당선인 가족은 집 다섯 채를 전부 현금으로 구매했다"며 "개인계좌로 모금한 현금이 어디로 흘러갔는지 검찰 수사를 통해 꼭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당선인은 이번 4.15 총선에서 후보자 등록을 하며 예금 3억2000만원을 가지고 있다고 신고해 이 자금의 출처와 관련해서도 의혹이 일었다.

한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25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을 역임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향해 "사리사욕을 채워서 마음대로 국회의원 비례대표로 나갔다"고 비판했다.

이 할머니는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에서 열린 2차 기자회견에서 "윤 당선인이 최근 1차 기자 회견 후 본인을 찾아온 것과 관련, 눈물을 왈칵 쏟았는데 이를 두고 용서했다고 하는 기사는 너무 황당하다"고 전했다

이 할머니는 "이 사람은 자기 맘대로 뭐든지 하고 싶으면 하고 팽개치고 하는데, 어떻게 30년을 했는데 한마디 말도 없이 마음대로 팽개쳤다"고 지적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