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잇따른 중대재해 발생…현대중공업, 조선사업대표 이상균 사장으로 전격 교체
2020. 07. 13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0℃

베이징 22.9℃

자카르타 28.8℃

잇따른 중대재해 발생…현대중공업, 조선사업대표 이상균 사장으로 전격 교체

기사승인 2020. 05. 25. 11: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현대중공업 이상균 조선사업대표
이상균 현대중공업 조선사업대표
현대중공업은 조선사업대표를 사장으로 격상시키고 이상균 현대삼호중공업 사장을 선임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최근 잇따른 중대재해 발생과 관련해 생산 및 안전을 총괄 지휘토록 하는 안전대책 강화방안을 마련하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하수 부사장은 안전사고 발생해 대한 챔일을 지고 자진 사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안전을 생산 현장의 최우선 순위로 삼기 위해 기존 생산본부를 안전생산본부로 확대 개편하는 한편, 향후 안전시설 및 안전 교육 시스템 등을 재점검 해 안전사고 방지를 위한 인적·물적 재원 투입에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번 조치와 관련,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은 “잇따른 현대중공업의 중대재해로 인해 지역사회는 물론,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권 회장은 “한동안 거의 발생하지 않았던 안전사고가 금년 들어 갑작스럽게 늘어난데 대해 기존의 안전대책이 실효성을 잃어가고 있는 것은 아닌지 근본적인 차원에서의 재점검이 필요하다”며 “안전시설 및 교육, 절차 등 안전대책 전반에 걸친 재점검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안전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가치인 만큼, 앞으로 모든 계열사가 안전을 최우선가치로 삼는 경영을 펼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사장의 이동에 따라 공석이 된 현대삼호중공업 대표에는 김형관 부사장이 내정되어, 임시주총과 이사회를 거쳐 정식으로 취임하게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