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실확인 우선” vs “정의연 운영진 사퇴하라”
2020. 07. 1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

도쿄 26.1℃

베이징 22.1℃

자카르타 27.2℃

“사실확인 우선” vs “정의연 운영진 사퇴하라”

기사승인 2020. 05. 25. 17: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525171959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연합
여야는 25일 정의기억연대의 후원금 유용 의혹 문제를 제기한 이용수 할머니의 두 번째 기자회견을 두고 엇갈린 반응을 내놨다. 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당선인이 속한 더불어민주당은 사실 관계 확인이 우선이라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반면 미래통합당은 윤 당선인 관련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 추진을 공식화했다.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30년 간 위안부 운동을 함께 해온 이 할머니께서 기자회견까지 하시며 문제를 제기한 것 자체만으로도 안타까움과 송구스러움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강 수석대변인은 “윤 당선인에 대해서는 검찰의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그 결과를 지켜보고 향후 입장을 결정할 것”이라면서 “이 할머니께서 제기하신 문제에 대해서는 정의연이 적극적으로 해소해가야 한다”고 말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이번 논란으로 위안부 인권운동의 대의와 역사가 훼손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해찬 대표는 이날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당선인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건건이 대응하지 말고 전체적 흐름과 맥락을 보고 판단하라”고 말했다고 박성준 원내대변인이 전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관계 부처 조사가 신속하게 이뤄지는 것 같다”면서 “검찰 수사보다 훨씬 빠르게 (결과가) 나올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반면 통합당은 정의연과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운영진의 전원 사퇴를 촉구했다. 통합당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태스크포스) 위원장인 곽상도 의원은 “보조금 공시 누락, 기부금 목적외 사용, 안성쉼터 ‘업계약서’ 작성 의혹, 윤 당선인 부부의 일감 몰아주기 의혹, 부친 쉼터 관리인 특혜 채용 의혹, 정의연·정대협 관계자들의 장학금 나눠먹기 의혹 등만으로도 사퇴해야 할 충분한 이유가 된다”고 밝혔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위안부 할머니들을 팔아먹었다는 할머니의 절규 맺힌 외침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통합당은 피해자 중심으로 모든 의혹을 낱낱이 들여다보고 규명할 예정”이라면서 “의혹이 해소되지 않을 경우 국정조사 추진까지 폭넓게 검토하는 등 해결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할머니의 말씀대로 두 번 다시 이런 일이 없도록 벌을 받아야 할 것”이라면서 “이제 윤 당선자와 민주당이 답할 차례”라고 지적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