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K-방역 글로벌 사업화 위해 규제혁신 추진”
2020. 07. 1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

도쿄 26.1℃

베이징 22.1℃

자카르타 27.2℃

정세균 총리 “K-방역 글로벌 사업화 위해 규제혁신 추진”

기사승인 2020. 05. 25. 17: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재인 대통령과 주례회동...6월말 종료 예정 마스크 공적 공급제도 개편 등 논의
4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1월 20일 오후 첫 주례회동을 마친 후 상춘재를 나서고 있다. /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는 25일 청와대에서 주례회동을 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정에서 세계가 성공적으로 평가하고 있는 ‘K-방역’ 글로벌 사업화를 지원하기 위한 규제혁신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고 총리실이 밝혔다.

총리실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회동에서 학교 방역 및 지역 집단감염 대응 등 코로나 19 방역상황을 종합 점검하고, 마스크 공적 공급제도 개편, K-방역 글로벌 사업화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며 이 같이 전했다.

특히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K-방역 글로벌 확산을 위해 △방역물자 지원 △경험 전수 △공적개발원조(ODA) △국제표준화 △수출 전략 사업화 등 핵심과제에 범부처 역량을 결집하기로 했다.

이와함께 정 총리는 △유흥시설에서 비롯된 집단감염 대응 △등교수업 준비 및 학교 방역상황 △긴급재난지원금 지급현황 등 코로나19 상황을 문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보고를 받은 문 대통령은 “현재의 확진자 규모는 우리 방역체계가 충분히 감당 할 수 있는 수준”이라며 “생활 속 거리 두기 상황에서는 언제든 집단감염 가능성이 있는 만큼, 확진자를 신속히 진단·격리해 추가 확산을 차단하는데 주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다수 전문가가 코로나19의 2차 대유행 가능성을 예상하는 만큼, 총리실을 중심으로 부처별 준비가 필요한 사안을 선제적으로 발굴하고, 범정부적 역량을 집중하여 대비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날 회동에서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마스크 공적공급 제도 개선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공적 마스크 공급과 5부제의 안착으로 수급 상황이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지만 재고가 계속 늘고 있고 다음달 30일 긴급조정조치 종료에 대비해 공적공급 제도에 변화가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또 앞으로 공적 마스크 제도 연장, 마스크 수출허용 비율 확대 등에 대해 업계와 관계 부처 의견을 수렴해 종합적 개선방안을 검토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여름철 기온 상승에 따라 많은 국민이 마스크 착용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얇고 가벼우면서도 감염 차단에 효과가 있는 마스크 공급을 확대하는 방안도 신속하게 추진하기로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