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19 여파에”…한화, 올해 ‘서울세계불꽃축제’ 취소 결정
2020. 07.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

도쿄 27.9℃

베이징 33.9℃

자카르타 31.4℃

“코로나19 여파에”…한화, 올해 ‘서울세계불꽃축제’ 취소 결정

기사승인 2020. 05. 25. 17: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가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개최되지 않는다.

한화는 “코로나19의 빠른 종식을 위해서는 감염병 예방 및 극복을 위한 국가적인 노력에 동참하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판단하고, 서울시 등 유관기관과 협의를 통해 선제적이고 예방적인 차원에서 한화서울세계불꽃축제를 취소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해외팀 초청을 비롯해 수많은 인력과 장비가 투입되는 만큼 충분한 준비시간이 필요하지만, 올해 2월부터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19로 인해 준비시간이 절대적으로 부족하다는 점도 함께 고려됐다.

지난 2000년 처음 시작된 한화서울세계불꽃축제가 외부의 영향으로 취소된 것은 지난 2001년 9·11테러, 2009년 신종플루 유행 등에 이어 올해가 4번째다.

한화 관계자는 “올해 불가피한 상황으로 불꽃을 선보이지 못해 아쉽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무사히 극복하기 위한 국가적인 노력에 적극 동참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