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보검 닮은꼴’ 고등학생, 결국 “악플 전부 고소” 강경 대응 시사
2020. 07. 0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8℃

도쿄 26.4℃

베이징 29.6℃

자카르타 31.8℃

‘박보검 닮은꼴’ 고등학생, 결국 “악플 전부 고소” 강경 대응 시사

기사승인 2020. 05. 26. 19: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BSJOY
배우 박보검의 닮은꼴로 화제를 모은 고등학생이 SNS를 통해 악플러들을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25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박보검 닮은꼴 고등학생, 전 닮았다고 한 적 없어요’라는 고민의 사연자가 출연했다.


올해 19살인 김민서 군은 “박보검 때문에 억울하다. SNS에서 박보검을 닮았다고 한다. 박보검에 비하면 천지차이인데, 박보검이 화제가 될 때마다 내 사진이 퍼지고 해서 ‘박보검 닮은꼴’로 SNS 셀럽이 되버렸다"고 말했다.

이어 "솔직히 말하면 그렇게 닮은 것까지는 아니다. 사진을 잘 찍는다”고 설명했다.

김민서 군이 공개한 사진을 접한 서장훈과 이수근은 "완전히 똑같이 만들어놨네" "솔직히 따라하지 않았느냐” "안 올리면 되는데 네가 만든 거다. 어떻게 좋은 관심만 받냐"라고 돌직구를 날려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일부 누리꾼들은 상반된 반응을 보이며 김 군을 향해 악플을 남기기도 했다.

결국 김 군은 자신의 SNS 스토리에 “비꼬지 마세요. 전날 컨디션이 안 좋아서 얼굴도 붓고 난리도 아니었다. 악플 전부 고소합니다!”며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