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30년까지 공공부문 차량 90% 친환경차로 바꾼다
2020. 07. 1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4℃

도쿄 29.2℃

베이징 23℃

자카르타 30.2℃

2030년까지 공공부문 차량 90% 친환경차로 바꾼다

기사승인 2020. 05. 26. 11: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30년까지 공공부문 차량 90%를 친환경차로 바뀐다

환경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26일 공공부문 1508개 기관의 2019년 전기·수소차, 하이브리브차 등 친환경차 보유현황 및 구매실적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공공부문은 2019년 말 기준으로 총 11만8314대 차량을 보유 중이다. 이중 친환경차는 1만4981대로 전체의 12.7%로 조사됐다.

2019년 한 해 동안 공공부문은 총 1만5,463대의 차량을 구매했으며, 이중 4270대가 친환경차다. 전체 구매차량의 27.6%다.

공공부문의 친환경차 보유 및 구매실적이 낮은 이유에 대해 실적 집계시 친환경차 구매가 어려운 산악·오지 운행용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량과 승합·화물차량 등 포함됐기 때문이라게 환경부의 설명이다.

환경부와 산업부는 공공부문 친환경차 보유비율을 현재 12.7%에서 2022년까지 35%로, 2030년까지 90%로 확대할 계획이다.

2021년부터 신차 구매의 80% 이상을 미래차인 전기·수소차로 구매토록 의무를 부과하고, 단계적으로 100%까지 상향하기로 했다.

현재 친환경차가 출시되지 않아 의무구매 대상에서 제외 중인 승합자동차, 화물자동차, 특수자동차 등 차종도 친환경 차종 출시와 연계해 대상에 단계적으로 포함할 방침이다.

전체 공공부문의 차량 구매실적 및 보유현황을 매년 공개하고, 2021년부터는 기관장 차량 현황도 함께 공개하기로 했다.

의무구매비율을 달성하지 못한 전국 지자체 및 공공기관에 최대 3백만원의 과태료를 2021년부터 부과할 예정이다.

금한승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공공부문이 전기·수소차 수요창출의 선두에 서서 미래차 시대를 견인하도록 의무구매제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