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태원 클럽 관련 7차 전파 사례 발생…인천 학원강사서 시작
2020. 07.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2℃

도쿄 26.6℃

베이징 20.6℃

자카르타 25.6℃

이태원 클럽 관련 7차 전파 사례 발생…인천 학원강사서 시작

기사승인 2020. 05. 26. 14: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00523325_001_20200514143003919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이 26일 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 = 연합
이태원 클럽발 7차 전파사례가 확인됐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26일 정례브리핑에서 “7차 전파의 경우 (인천)학원강사로 부터 시작해서 학원을 거쳐서 노래방, 그리고 음식점, 또 다른 음식점 그리고 또 다른 음식점을 확인하고 그 후에 확진자의 가족, 이렇게 되면서 7차 전파가 이어져 왔다”고 밝혔다.

이어 “이 차수 자체도 분명히 의미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저희로서는 이 몇 차 전파 이런 것보다는 어쨌든 1명의 환자가 상당히 많은 수의 전파를 일으킬 수 있다는 것을 확인될 수 있음을 다시금 강조드린다”며 “역학조사의 적극적인 협조 그리고 조금이라도 증상이 의심이 되거나 몸이 이상할 경우에는 검사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재차 강조를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정오 기준 이태원 클럽 관련 총 누적환자는 255명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