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19 예방…호흡 힘들다면 외과용 덴탈마스크도 무방
2020. 07. 0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9.4℃

도쿄 26.4℃

베이징 29.2℃

자카르타 31℃

코로나19 예방…호흡 힘들다면 외과용 덴탈마스크도 무방

기사승인 2020. 05. 26. 14: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된 요즘, 호흡곤란 등으로 방역용 마스크 착용이 힘들다면 외과용·덴탈마스크가 적합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비말을 통한 타인 전파 위험 차단을 위해 호흡 등에 문제가 없는 편안한 착용감의 마스크를 사용해도 무방하는 것이다.

서울아산병원은 김미나<사진> 진단검사의학과 교수가 마스크 선택 시 고려할 요소를 비말이 튀는 것을 방지하는 효과(유효성)와 호흡 등에 문제가 없는 편안한 착용감(안전성)으로 보고, 일반인과 호흡기 증상으로 숨쉬기 힘든 유증상자는 외과용·덴탈 마스크가 적합하다는 내용의 권고안을 대한의학회지(JKMS) 오피니언면에 최근 게재했다고 26일 밝혔다.

[사진] 서울아산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김미나 교수
김 교수는 △외과용(덴탈) 마스크 △면 마스크 △공기정화필터 장착 마스크(KF80, KF94, N95)를 대상으로 비말 차단효과와 착용감·재질·착용 목적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코로나19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공중 마스크로써의 적합성을 판단했다.

그 결과 통풍이 잘 되는 외과용 마스크는 호흡곤란 등의 문제가 발생할 우려가 적어 장시간 안전하게 사용이 가능했다. 또 마스크 속감에 들어 있는 필터와
방수 처리된 겉면은 비말이 마스크 밖으로 빠져나가는 걸 효과적으로 차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인이 코로나19 유행 시기 마스크를 착용하는 목적은 본인과 타인이 무증상 감염자일 것을 대비해 비말 접촉을 막는 데 있다. 김 교수는 마스크를 써야 할 경우 유효성과 안전성을 균형 있게 갖춘 외과용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적절한 조치라고 봤다.

외과용 마스크는 수술하는 의료진이 말을 하거나 기침할 때 무균 상태의 수술대 위로 비말이 튀는 걸 막기 위해 착용한다. 외과용 마스크의 감염예방 효과는 오랜 기간 의료현장에서 입증돼 왔고, 호흡기증상이 있는 감염 환자에게도 비말전파 방지용으로 사용되고 있다.

KF94·N95마스크처럼 공기정화필터(해파필터)가 있는 고성능 마스크는 미세입자의 유입을 차단한다. 황사나 감염성 에어졸 등 유해 성분이 코와 입으로 유입되는 걸 막는다. 안면부와 마스크 접촉면이 완전히 밀착되므로 착용자는 필터를 통해 호흡한다. 밀착도만 유지되면 착용자의 비말이 마스크 밖으로 배출되지 못해, 비말을 포획하는 기능이 뛰어나다.

왼쪽부터)수술용, N95 마스크
하지만 해파필터가 습기에 약하다는 단점이 있다. KF94마스크 안쪽에 침방울 크기로 파란색 염료를 세 군데 떨어뜨린 결과, 순식간에 해파필터가 젖어 마스크 겉면에서도 염료가 비쳐 보였다. 반면 외과용 마스크는 바깥 표면에 염료가 비치지 않고 건조한 상태를 유지한 것으로 확인됐다.

호흡기증상이 있는 사람이 KF94마스크 등 황사마스크를 쓰면 기침시 나오는 침방울에 의해 마스크가 젖어 단시간에 필터기능이 떨어질 우려가 있다. 필터로 호흡을 하는데 필터가 망가지면, 호흡 기능이 저하된 상태에서 호흡곤란이 발생할 수 있다. 질식을 피하기 위해선 마스크의 밀착을 깨뜨려야 하는데, 이 경우 마스크 본연의 비말 차단효과는 기대할 수 없다고 김 교수는 지적했다.

면 마스크는 착용자의 비말이 타인에게 전파되는 걸 막지만 효과는 외과용 마스크의 3분의 1 수준이다. 오염된 손으로 코와 입을 만지는 걸 피하는 마스크 착용 목적상 보호기능 측면에서는 면 마스크나 고성능 마스크 모두 효과가 동일하다고 볼 수 있다고 김 교수는 설명했다.

대중교통과 사람이 밀집한 곳에서 마스크를 장시간 써야 한다면 외과용 마스크가 없을 때 면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낫다. 세탁 가능한 면 마스크는 여러 개 휴대하고 다니며 한 번 착용 후 교체해서 쓰면 좋다. 하루 종일 황사 마스크 한 개를 반복해 사용하는 것보다 위생적이기 때문이다.

김 교수는 “많은 사람들이 외과용 마스크보다 KF80·KF94마스크와 같은 황사마스크가 감염병 예방에 더 효과적이라고 생각하지만 고효율 마스크에만 의존하면 ‘가짜 안전감’이 생겨, 정작 호흡기 바이러스 감염병 예방에 훨씬 도움 되는 손씻기와 사회적 거리두기를 소홀히 할 우려가 생긴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교수는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먼저 손위생과 거리두기부터 철저히 지켜야 한다”며 “마스크 착용은 타인을 위한 배려로, 의료진이 아닌 일반인과 호흡기 기능이 떨어진 유증상자는 호흡이 편하고 비말 차단 효과도 있는 외과용 마스크를 착용을 권장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