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지난달 수출물량지수 전년대비 12.6%↓…11년만에 최대폭 감소
2020. 07.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6℃

도쿄 23.7℃

베이징 21.6℃

자카르타 25.4℃

지난달 수출물량지수 전년대비 12.6%↓…11년만에 최대폭 감소

기사승인 2020. 05. 26. 14: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주요국 봉새정책 및 수입 수요 감소 영향
clip20200526141909
지난달 수출물량지수가 급락했다.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1년 만에 가장 큰 하락폭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수출이 줄어든 탓이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2020년 4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물량지수는 99.26(2015=100)로 전년대비 12.6% 하락했다. 수출물량지수는 우리 제품(선박·무기류·항공·예술품 제외) 이 통관 기준으로 수출되는 전체 양을 수치로 만든 것이다. 지난 2월부터 2달 연속 상승하다가 3개월만에 하락했다.

수출물량지수 하락폭은 2009년 1월(-26.7%) 이후 11년 3개월만에 최대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주요국의 봉쇄조치와 수입 감소 등의 영향이다. 품목별로 보면 운송장비(-39.5%),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7.5%) 등이 감소했다.

수출금액지수도 87.54로 전년보다 22.8% 하락했다. 수출금액지수 하락폭도 2009년 7월(-24.0%) 이후 10년 9개월만에 최대 하락폭이었다. 품목별로는 운송장비(-40.8%), 석탄 및 석유제품(-55.8%) 등이 줄었다.

한은 관계자는 “지난달 수출물량지수와 금액지수는 코로나19의 글로벌 확산으로 주요국의 수입에 대한 수요가 줄면서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수출대금으로 얼마나 수입할 수 있을지 보여주는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전년동월대비 3.0% 상승한 94.90이었다. 이는 수입가격(-14.2%)이 수출가격(-11.7%)보다 더 많이 하락하면서 29개월만에 상승 전환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