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중근 의사 연구 권위자’ 최서면 국제한국연구원장 별세...향년 92세
2020. 07.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2℃

도쿄 26.6℃

베이징 20.6℃

자카르타 25.6℃

‘안중근 의사 연구 권위자’ 최서면 국제한국연구원장 별세...향년 92세

기사승인 2020. 05. 26. 15: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규하 전 대통령 사촌동생...김황식.이낙연 전 총리 공동 장례위원장 맡아
clip20200526151318
안중근 의사 연구의 권위자, 최서면 국제한국연구원장이 향년 93세로 26일 오전 별세했다./연합.
지난 반세기 동안 안중근 의사 연구에 있어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최서면 국제한국연구원장이 26일 오전 11시3분 향년 92세로 별세했다.

최 원장은 1928년 강원도 원주에서 2남 2녀 중 막내로 태어났다. 고 최규하 전 대통령의 사촌 동생으로도 잘 알려진 그는 연희대학교(지금의 연세대학교)국문과를 졸업하고 1957년 일본으로 건너가 △1960년, 일본 아세아대 강사 △1969년, 일본 도쿄한국연구원장 △1972년, 국제한국연구기관협의회 사무총장 등을 역임했다.

1988년 한국으로 돌아와서는 안중근 의사 유해발굴에 힘썼다.

그는 1960년대 이후 수십 년간 국내외에서 안중근 의사 옥중 자서전 등 안중근 의사 관련 사료를 수집했고 유해발굴을 지휘해 안중근 의사 연구 권위자로 불렸다. 특히 정부가 구성한 안중근 의사 유해발굴 추진단을 맡기도 했다.

안중근 의사 연구와 기념사업은 김황식 전 국무총리와 함께 했다. 이런 인연으로 김 전 총리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함께 장례위원장을 맡아 마지막까지 최 원장의 곁을 지킬 예정이다.

이날 최 원장의 측근은 “김 전 총리는 안중근기념사업회 이사장을 맡았고, 이 의원은 동아일보 일본 특파원 당시 최 원장과 각별하게 지냈다”고 전했다.

이어 “특히 이 의원과는 최근까지도 자주 만나 약주를 하며 한일관계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고 덧붙였다.

안중근 의사와 한일관계 연구 활동, 언론 인터뷰, 각종 집필 등으로 바쁜 일상을 보낸 최 원장은 3년 전 폐암으로 연세대학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하지만 최근 병세가 급속도로 악화됐고, 끝내 회복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원장 장례식은 가족 사회장으로 열리며, 빈소는 서울 강남구 성모병원장례식장 2호실에 마련됐다.

장례식 후 연세대학교에서 노제가 진행될 예정이며, 발인은 28일 오전 08시다.

장지는 경기도 파주시 조리읍 하늘묘원 선영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