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KBL, 아시아쿼터 도입…일본 선수 국내무대 누빈다
2020. 07. 08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2℃

도쿄 28.3℃

베이징 26℃

자카르타 27.2℃

KBL, 아시아쿼터 도입…일본 선수 국내무대 누빈다

기사승인 2020. 05. 27. 17: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393932_1280
다음 시즌부터 국내 남자 프로농구에 일본인 선수가 뛸 수 있게 됐다.

KBL은 27일 서울 강남구 KBL 센터에서 열린 제7차 이사회에서 일본프로농구 리그인 B-리그를 대상으로 한 아시아 쿼터 제도 시행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각 구단은 자율적으로 일본 선수(귀화·이중국적·혼혈 선수 제외) 1명을 영입할 수 있다.

일본 선수는 국내 선수 기준으로 출전하며, 샐러리캡과 선수 정원에 포함된다. 국내 선수도 일본 무댜에 진출, 선수로 활동할 수 있다.

KBL은 “선수 육성과 리그 경쟁력 강화, 글로벌 시장 확대와 마케팅 활성화의 토대를 구축하고자 아시아 쿼터를 도입하기로 했다”며 “향후 중국, 필리핀 리그와도 교류 활성화를 통해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