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기아차, 수출 절벽에 국내 공장 줄줄이 멈춰 세워
2020. 07.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2℃

도쿄 27.5℃

베이징 26.5℃

자카르타 25.4℃

현대·기아차, 수출 절벽에 국내 공장 줄줄이 멈춰 세워

기사승인 2020. 05. 27. 17: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 공장 휴업 앞둔 현대자동차<YONHAP NO-4702>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수출선적부두. /사진 = 연합
현대·기아차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수출 절벽 상황을 맞으면서 국내 공장을 잇따라 멈춰 세워 일부 차종에 대한 재고 관리에 들어간다.

27일 현대차그룹 및 노조에 따르면 현대차는 코로나19 여파에 수출이 줄면서 울산4공장 포터 생산라인을 내달 1일부터 5일까지, 울산3공장 아반떼·베뉴·i30 생산라인은 11일부터 12일까지 가동을 멈춘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6∼8일에도 아반떼·베뉴·i30 등 생산라인이 휴업한 바 있다. 현대차의 미국판매법인의 4월 판매는 전년동기대비 39% 급감한 3만3968대를 기록했고 1분기 글로벌 판매는 90만3371대로 같은기간 11.6% 줄었다.

그룹에 따르면 기아차도 카니발과 스팅어, K9을 생산하는 소하리 1공장을 내달 1~2일, 8~9일, 프라이드와 스토닉을 만드는 소하리 2공장을 1~3일, 8~10일 가동을 멈춘다. 소하리 공장은 수출용 차량 비중이 높은 곳으로 코로나19 사태 이후 공장 가동과 중단을 반복 중이다. 스포티지와 쏘울을 만드는 기아차 광주 공장도 2공장을 다음 달 5일까지 닫는다. 당초 25일부터 29일까지로 휴업이 예정 됐었지만 연장됐다.

국내 공장이 잇따라 멈춰 서면서 6월 국내 자동차 생산량에도 빨간 불이 켜졌다. 특히 이는 곧 부품업체에 직격탄이 될 예정이라, 재무적으로 체력이 약한 2·3차 밴더를 중심으로 줄도산이 이어지는 게 아니냐는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가 최근 발표한 ‘주요 자동차 생산국의 브랜드별 공장가동 현황 2차 조사’에 따르면 공장 가동 비율은 83.5%로 4월 중순(4월16일) 28.8% 보다 54.7%p 상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수요가 살아나지 않으면 재고만 늘 수 있어 가동율을 정상화 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있어 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