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북삼성병원, 국내 최초 인공췌장클리닉 오픈
2020. 07. 08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2℃

도쿄 28.3℃

베이징 26℃

자카르타 27.2℃

강북삼성병원, 국내 최초 인공췌장클리닉 오픈

기사승인 2020. 05. 28. 13: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528 강북삼성병원 인공췌장클리닉 개소식
강북삼성병원이 국내 최초로 인공췌장클리닉을 개설하고 본격적인 진료에 나섰다.

28일 병원 측에 따르면 27일 오픈한 인공췌장클리닉에서는 △연속혈당측정기 적용 △인슐린 펌프 치료 △인공지능에 기반한 인공췌장 개발 및 적용 등 기존 치료 방법의 한계를 극복하고 당뇨병 환자의 삶의 질 개선에 나선다.

내분비내과 교수진을 필두로 당뇨병 교육 간호사·영양사 등 당뇨병 전문가들이 팀을 이뤄 검사 뿐 아니라 교육·추적관리까지 아우르는 치료를 시행한다. 특히 환자 개개인 상황에 맞게 맞춤형 치료, 식사 교육 등 심도있는 개별 교육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모바일 관리 프로그램을 통해 환자 스스로 재택관리가 가능하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

이원영 당뇨전문센터장은 “당뇨병 치료에 있어서 생활습관을 교정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단순한 치료를 넘어 당뇨병 환자분들의 삶의 질 개선에 실질적인 도움을 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