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노태우 장남, 5·18묘지 참배…아버지 명의로 헌화
2020. 07. 1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6℃

도쿄 23.3℃

베이징 20.5℃

자카르타 26℃

노태우 장남, 5·18묘지 참배…아버지 명의로 헌화

기사승인 2020. 05. 29. 18: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노재헌 씨 측 제공, 연합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남 노재헌 씨가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노 전 대통령의 이름으로 헌화했다.

29일 국립 5·18민주묘지 관리소에 따르면 재헌 씨는 이날 검은색 정장에 검은색 넥타이 등 상복 차림에 마스크를 쓰고 오전 11시 30분께 광주 북구 운정동 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했다.

재헌 씨는 이날 방명록에 '5·18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리며 대한민국 민주화의 씨앗이 된 고귀한 희생에 고개 숙여 감사드립니다'고 작성했다.

이어 참배단으로 이동한 재헌 씨는 '13대 대통령 노태우 5·18 민주 영령을 추모합니다'는 글귀가 적힌 조화를 헌화했다.

또한 인근 민족민주 열사 묘역에 안치된 이한열 열사의 묘도 참배했으며 이 열사의 묘에는 어머니 김옥숙 여사의 이름이 적힌 조화를 헌화했다.

김 여사는 1988년 2월 25일 노 전 대통령 취임 직후 이곳을 찾아 이 열사를 참배한 바 있다.

한편 재헌 씨는 지난해 8월 처음으로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아 아버지를 대신해 사죄했다. 이후 같은 해 12월 오월어머니집에 들러 정현애 이사장 등 피해 당사자를 만나 사죄의 뜻을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