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소상공인 “긴급재난지원금 만족한다 47% 불과”
2020. 07. 1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4℃

도쿄 24.9℃

베이징 21.2℃

자카르타 25.4℃

소상공인 “긴급재난지원금 만족한다 47% 불과”

기사승인 2020. 05. 29. 16: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소상공인 3명 중 1명 긴급대출 신청했지만 아직 못 받아"
소상공인연합회, '코로나19 관련 긴급재난지원금 및 금융지
원 영향 소상공인 실태조사 결과' 발표
1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이후 사업장 경영활동 영향 (%) (총: 749명)./제공=소상공인연합회
긴급재난지원금이 경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소상공인이 절반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소상공인연합회는 29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코로나19 관련 긴급재난지원금 및 금융지원 영향 소상공인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22일부터 27일까지 전국의 도·소매업, 음식·숙박업, 개인 서비스업 등에 종사하는 일반 소상공인 758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지난 1월 말 이후 소상공인 경영활동에 미치는 영향은 ‘부정적’인 영향이 86.8%로 나타났으며, 사업장 경영비용 중 가장 큰 부담으로는 ‘임대료’가 38.5%로 가장 높았고 이어 ‘대출이자’ 21.9%, ‘인건비’ 18% 순으로 조사됐다.

긴급재난지원금 이용 형태로는 ‘신용·체크카드’가 64.3%로 가장 높게 조사됐으며 선불카드 13.8%, 지역사랑 상품권 13.2% 순이었다.

전 국민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이후 소상공인의 사업장의 경영활동에 미치는 영향으로는 긴급재난지원금 주 사용처인 숙박·음식점업, 도·소매업에 종사하는 응답자 443명 중 ‘다소 긍정적’이 39%(173명), ‘매우 긍정적’ 8.3%(37명), ‘현재까지 별다른 영향이 없다’ 38.3%(170명), ‘다소 부정적’이 6.9%(31명), ‘매우 부정적’이 6.7%(30명)로 조사됐다. 숙박·음식점업, 도·소매업 종사자의 47%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이 본인 사업장에 긍정적 영향을 끼쳤다고 응답했다.

숙박·음식점업, 도·소매업을 제외한 나머지 제조업, 개인 서비스업, 운수, 창고·통신업, 자동차 수리업, 부동산, 임대·서비스업, 교육 서비스업, 기타 업종 등에 종사하는 310명의 경우 ‘다소 긍정적’ 25.4%(79명), ‘매우 긍정적’ 10% (31명). ‘현재까지 별다른 영향이 없다’ 48%(149명), ‘다소 부정적’ 6.4%(20명), ‘매우 부정적’ 9.3%(29명)로 조사됐다.

긴급재난지원금 지원 제도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도는 ‘만족한다’가 59.3%로 나타났으며 향후 긴급재난지원금으로 인한 골목상권·지역경제 변화 예상으로 ‘호전될 것’이라는 반응이 70.5%로 나타났다.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정책’ 인지도에 대해서는 ‘알고 있다’가 64.7%로 조사됐으며 코로나19 사태 이후 소상공인 긴급 대출 관련 신청 여부에 대해서는 ‘신청했다’가 50.8%로 나타났다.

소상공인 1차 프로그램 관련한 조사에서는 소상공인 긴급대출 신청부터 실행까지 경과한 시간에 대해 ‘신청했으나 아직도 받지 못했다’이 33%, ‘30일 이내’가 30%로 조사됐으며, 지난 18일부터 시행 중인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을 신청했거나 신청 계획을 묻는 물음에 55.9%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소상공인 2차 금융 지원정책’에 대한 만족도는 ‘만족하지 않는다’가 48.9%로 나타났다. 소상공인 2차 금융 지원정책 신청을 안 했거나 신청 계획이 없는 이유에 대해선 ‘기존 대출이 많아서’가 29.4%, ‘소상공인 1차 금융지원 정책자금을 받아서’가 21.2%, ‘소상공인 1차 금융 지원보다 높은 금리 때문에’가 21%로 각각 조사됐다.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우선 순위가 돼야 할 소상공인 지원정책을 묻는 질문에는 별도의 소상공인 재난 수당 지원이 26.4%, 부가세 등 직·간접세 세제감면이 21.6%, 임대료 지원이 17.3% 등으로 나타났다.

소공연 관계자는 “전 국민 긴급재난지원금이 주로 활용되는 숙박·음식점업, 도·소매업 등에서는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으로 긍정적인 효과를 보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며 “업종별 온도차는 있으나 응답한 전체 소상공인들의 70.5%가 긴급재난지원금으로 인해 소상공인과 지역 경기가 호전될 것이라고 응답하는 등 긴급재난지원금 제도가 경기 활성화에 긍정적인 효과를 보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