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지분 부당취득’ 문은상 신라젠 대표 구속기소
2020. 07. 1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6℃

도쿄 20.8℃

베이징 33.1℃

자카르타 29.8℃

검찰, ‘지분 부당취득’ 문은상 신라젠 대표 구속기소

기사승인 2020. 05. 29. 15: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사 마친 문은상 신라젠 대표<YONHAP NO-4346>
문은상 신라젠 대표이사가 지난 달 27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검에서 조사를 마친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연합
페이퍼컴퍼니를 이용해 회사 지분을 부당취득한 혐의 등을 받는 문은상 신라젠 대표이사가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1부(서정식 부장검사)는 29일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배임) 등 혐의로 문 대표를 구속기소했다.

문 대표는 본인의 자금 없이 페이퍼컴퍼니를 통해 자금을 돌리는 방식으로 350억원 규모의 신주인수권부사채(BW) 1000만 주를 인수해 1918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취득한 혐의를 받는다.

또 특허 대금을 부풀려 신라젠 자금 29억3000만원 가량을 관련사에 지급하고, 지인 5명에게 스톡옵션을 부풀려 부여한 뒤 매각이익 중 38억원 가량을 돌려받은 혐의도 있다.

검찰은 이날 문 대표가 활용한 페이퍼컴퍼니의 사주 A씨와 신라젠 창업주 B씨도 문 대표의 공범으로 불구속 기소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