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김봉현 도와 수백억 횡령’ 전 향군 상조회 임원 2명 구속기소
2020. 07. 1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6℃

도쿄 23.3℃

베이징 20.5℃

자카르타 26℃

검찰, ‘김봉현 도와 수백억 횡령’ 전 향군 상조회 임원 2명 구속기소

기사승인 2020. 05. 29. 17: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영장실질심사 출석하는 향군 상조회 전 임원 장모씨
장모 전 재향군인회 상조회 부회장이 지난 13일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남부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연합
‘라임 사태’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46)을 도와 재향군인회(향군) 상조회 자산 378억원 상당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향군 상조회 전 임원들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조상원 부장검사)는 29일 장모 전 향군상조회 부회장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횡령) 혐의로, 박모 전 향군상조회 부사장을 특경법 위반(횡령) 혐의로 각각 구속기소했다.

장씨와 박씨는 라임 사태의 핵심 인물인 김 전 회장을 도와 ‘무자본 인수합병(M&A)’ 방식으로 향군 상조회를 인수한 뒤 상조회 자산 약 378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아울러 횡령 사실을 숨긴 뒤 향군 상조회를 한 상조회사에 다시 팔아 계약금으로 250억원을 가로챈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김 전 회장 등 공범들에 대해 수사를 계속할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