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호반산업 등 3개사, 충주시와 ‘기업도시 민관합동 산업단지 투자’ 협약
2020. 07. 1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8℃

도쿄 27.5℃

베이징 23.8℃

자카르타 27.2℃

호반산업 등 3개사, 충주시와 ‘기업도시 민관합동 산업단지 투자’ 협약

기사승인 2020. 05. 30. 12: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 ‘충주기업도시 민간합동 산업단지 투자’ 협약식
왼쪽부터 문인곤 삼원산업개발 전무이사, 조길형 충주시장, 김진원 호반산업 사장, 임정규 교보증권 전무가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호반산업
호반산업, 삼원산업개발, 교보증권, 충주시가 충북 충주시 중앙탑면 용전리에 ‘법현산업단지’와 주덕읍 화곡리 ‘비즈코어시티산업단지’ 조성을 추진한다.

30일 호반산업에 따르면 4개 기관은 29일 충주시청 중앙탑회의실에서 ‘충주기업도시 민관합동 산업단지 투자 협약식’을 가졌다.

협약식에는 조길형 충주시장, 허영옥 충주시의회 의장, 김진원 호반산업 사장, 문인곤 삼원산업개발 전무, 임정규 교보증권 전무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법현산업단지와 비즈코어시티산업단지는 각각 28만8681㎡, 29만5770㎡ 규모에 이른다. 사업비는 각각 667억원과 481억원 등 총 1148억원 수준이다.

이들 기관은 내년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나설 예정이다. 시도 사업비의 20%를 출자한다.

조길형 시장은 “법현산단과 비즈코어시티산단은 우수한 광역교통망과 수도권과 가까운 지리적 장점을 활용해 시가 중부내륙권 신도시로 우뚝 설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우량기업들을 유치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진원 사장은 “많은 기업들을 유치할 수 있는 명품 산업단지 건설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개발 완료 단계에 접어든 기업도시, 메가폴리스 산업단지, 추진 중인 충주 드림파크산단, 법현산단, 비즈코어시티산단을 연계 개발할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