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희철, 모모 언급에 당황…신동 “김희철 앞에서 트와이스 얘기하면 안돼”
2020. 07. 1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2℃

도쿄 30.6℃

베이징 0℃

자카르타 31℃

김희철, 모모 언급에 당황…신동 “김희철 앞에서 트와이스 얘기하면 안돼”

기사승인 2020. 05. 31. 22: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처
김희철이 연인인 트와이스 모모 언급에 당혹감을 드러냈다.

31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에는 신동의 집을 방문한 김희철, 지상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지상렬은 신동의 집을 구경하던 중 스피커를 발견했다.

신동이 "걸그룹과 콜라보한 스피커"라며 "트와이스 싸인이 들어갔다"고 하자 지상렬은 스피커를 가방에 넣었다.

이에 신동은 "이건 안 된다"라며 막아섰고, 지상렬은 신동에게서 스피커를 어떻게든 빼앗으려 했다.

신동은 지상렬이 스피커를 포기하지 않자 "희철이 형 앞에서 이러면 안된다. 트와이스 얘기하면 안 된다"라고 말했고, 신동의 돌발 발언에 김희철은 웃음을 터트렸다.

한편 김희철과 모모는 지난 1월부터 공개 열애 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