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19 사태 이후 기업·가계 은행빚 76조원↑…연체 ‘시한폭탄’ 우려
2020. 07. 1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

도쿄 21.2℃

베이징 26.8℃

자카르타 25.6℃

코로나19 사태 이후 기업·가계 은행빚 76조원↑…연체 ‘시한폭탄’ 우려

기사승인 2020. 05. 31. 15: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3개월동안 기업대출 51조 불어나
경기침체 장기화 '연체폭탄' 우려
clip20200531135545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면서 자영업자를 포함한 기업과 가계의 은행빚이 80조원 가까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경기가 급속도로 얼어붙으면서 경제주체들이 우선 은행 대출로 급한 불을 끈 것으로 해석된다. 코로나19로 인한 실물경기 위축이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관측되면서 이 같은 은행 대출 증가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경기 위축에 따른 대출 부실화 우려도 커지는 상황이다.

31일 한국은행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되기 시작한 지난 2월부터 4월까지 기업과 가계가 은행으로부터 빌린 돈이 75조 4000억원 증가했다.

기업대출은 1월 말 877조 5000억원에서 4월 말 929조 2000억원으로 51조 7000억원이나 불어났다. 지난해 같은 기간 기업 대출이 12조원 증가한 것을 감안하면 4배 이상 큰 규모다.

중소기업대출이 29조 9000억원이나 늘었고, 이 중 자영업자 대출이 16조 8000억원을 차지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이 길어지면서, 유동성 위기에 직면한 일선 자영업자들이 은행에 손을 벌려 버티고 있는 상황이다.

이 기간 대기업 대출도 21조 7000억원이나 늘어났다. 코로나19 확산으로 회사채·기업어음(CP) 시장이 경색되면서 대기업들도 결국 은행 도움을 받을 수밖에 없었다.

가계대출 또한 같은 기간 892조에서 915조 7000억원으로 23조 7000억원 증가했다. 작년 동기 가계대출 증가액이 9조 9000억원 수준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2배 이상 늘어났다.

가계와 기업대출이 큰 폭으로 늘어나면서 대출 부실화에 대한 우려도 덩달아 커지고 있다. 아직까지는 연체율이 양호한 수준으로 나타나고 있지만, 경기 침체가 장기화될 경우 대출로 버티던 경제주체들이 빚을 갚지 못하는 상황이 속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은행의 3월 말 기준 총여신 연체율은 0.39%로, 지난해 말보다 0.03%포인트 상승했다. 작년 1분기 상승폭(0.6%포인트)보다는 작다. 다만 연체는 한 달 이상 갚지 못한 대출을 의미하는 만큼, 3월 말 연체율은 코로나19 영향이 제대로 반영됐다고 보기 어렵다. 또한 현재 정부 주도 대출만기 연장·상환 유예 프로그램이 대규모로 시행되고 있어, 연체가 눈에 보이지 않는 착시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

하지만 계속해서 대출로 버틸 수는 없는 만큼, 현재 시장에 공급되고 있는 유동성은 결국 나중에 연체 부담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 장기화로 연체가 폭증하게 되면 은행 등 금융기관의 건전성 부실로 이어져 경제 시스템 전체 위기로 번질 수 있다는 우려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