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트럼프 “중국 논의 위해 G7 정상회의에 한국 등 4개국 초청”
2020. 07. 1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8℃

도쿄 24.9℃

베이징 24.3℃

자카르타 27.4℃

트럼프 “중국 논의 위해 G7 정상회의에 한국 등 4개국 초청”

기사승인 2020. 05. 31. 12: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트럼프 대통령 "현재 G7, 세계 상황 대표 못해...한국·호주·러시아·인도 초청 원해"
백악관 "전통적 동맹 초청, 중국 미래 논의하길 원해"
트럼프 "G7 정상회의, 9월이나 그 이후로 연기"
Trum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당초 다음달 말 미국서 예정됐던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9월이나 그 이후로 연기하고, 한국 등 4개국을 초청하고 싶다고 말했다./사진=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당초 다음달 말 미국서 예정됐던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9월이나 그 이후로 연기하고, 한국 등 4개국을 초청하고 싶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의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첫 민간 유인(有人) 우주선 ‘크루 드래건’ 발사를 지켜본 후 워싱턴 D.C.로 돌아오는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이것(G7 정상회의)을 연기할 것”이라며 “이는 G7이 세계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를 제대로 대표한다고 느끼기 않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개최 시기에 대해서는 아직 새로운 날짜를 확정하지 못했지만 뉴욕에서 유엔 연차총회가 열리는 9월에 개최될 수 있고, 그렇지 못할 경우 오는 11월 미 대선 이후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현재의 G7 형식은 매우 시대에 뒤진 국가 그룹이라면서 비(非) G7인 한국과 호주·러시아·인도도 초청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알리사 파라 백악관 전략공보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영국·호주·뉴질랜드·캐나다 등 미국과의 정보 공동체인 ‘파이브 아이즈’ 등 다른 전통적인 동맹국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을 받은 나라들을 초청해 중국의 미래에 관해 이야기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고 CNN방송은 전했다.

이에 따라 이번 G7 정상회의는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한국 등 4개국에 뉴질랜드도 포함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프랑스 G7 정상회의
지난해 8월 26일(현지시간)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진행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모습./사진=비아리츠 A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과 파라 국장의 말을 종합하면 이번 한국 등의 초청은 코로나19 기원 및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중국 책임론 등 향후 대중 전략을 논의하기 위한 목적으로 보인다. 러시아를 제외하면 다른 초청 국가들은 미국의 대(對)중국 인도·태평양 전략에서 중요한 동맹이기 때문이다. 이에 주요 2개국(G2)인 중국의 반발이 예상된다.

러시아 초청은 트럼프 대통령이 2018년 캐나다 퀘벡주 샤를부아 G7 정상회의에서 G7이 러시아를 포함해 G8이 돼야 한다고 말하는 등 지속적으로 주장해온 것으로 새로운 사실이 아니다.

러시아는 1991년 옛 소련으로 준회원처럼 참여하다가 1997년 정식으로 참여해왔지만 2014년 3월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제외됐다.

올해 G7 의장국인 미국은 당초 6월 초 정상회의를 개최하려다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이를 6월 말 워싱턴 D.C.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했으나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불참 의사를 밝히면서 진통을 겪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비G7 초청 의향을 밝힌 것이 ‘시대에 뒤진’ G7을 탈피한 새로운 선진국 클럽 ‘G11’을 만들겠다는 의사인지, 아니면 일시적으로 G7 플러스(+) 확대 정상회의를 개최하겠다는 뜻인지는 불분명하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를 포함한 G8 개최를 주장했을 때도 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캐나다·일본 등 다른 G7이 반대 의사를 밝혀 온 만큼 G7의 확대는 어려워 보인다.

G7과 함께 한국·중국 등이 참여하는 G20 정상회의가 매년 개최되고 있어 ‘G11’과 중복될 수 있다는 점도 G7의 확대에 부정적이다.

다만 이번을 계기로 한국의 참여가 확정된다면 우리나라의 글로벌 위상은 그만큼 높아진다. 하지만 이번 초청 목적이 중구 문제 논의라고 밝힌 만큼 트럼프 대통령이 대중국 전선에 대한 한국의 적극적인 참여를 명시적으로 요청할 경우 미·중 사이에서 어정쩡한 ‘전략적 모호성’을 견지하고 있는 한국으로선 부담스러운 부분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