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의도 국제금융중심지구 본격화, 재건축은 ‘분리’ 추진
2020. 07. 13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4℃

도쿄 18.9℃

베이징 22.2℃

자카르타 28.4℃

여의도 국제금융중심지구 본격화, 재건축은 ‘분리’ 추진

기사승인 2020. 06. 01.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시, 여의도 금융중심 지구단위계획 수립 위한 환경·교통평가 용역 발주
아파트지구는 '별도' 추진…부동산 폭등 우려
전문가들 "초과이익 환수 등 공공성 확보 관건"
여의도 금융중심 지구단위계획
여의도·용산이 통합개발에서 별도 개발로 전환되면서 여의도 지구단위계획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특히 정부가 지난 5월 6일 54만㎡의 용산철도정비창 부지 개발을 통한 8000가구 주택공급을 발표하자, 보류됐던 여의도 개발계획도 속도를 낼 것이란 전망이다.

31일 서울시에 따르면, 여의도 금융중심 지구단위계획 수립을 위한 전략환경영향평가와 교통영향평가 용역을 발주한 상태다. 서울시 관계자는 “현재 환경 및 교통영향평가 용역을 발주했고 내년 3월까지 평가를 완료해 최종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여의도 국제금융중심지와 함께 재건축 사업은 별도 추진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전문가들은 부동산 상승에 따른 초과이익에 대한 공공성 확보가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여의도 국제금융중심지 개발은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2018년 7월 싱가포르에서 발표한 여의도·용산 마스터플랜의 일부로 계획 발표 후, 여의도와 용산 집값이 폭등하면서 전면 보류된 바 있다. 여의도역을 중심으로 한국거래소 등 일대 130만㎡를 국제금융중심지로 개발하겠다는 계획은 서울을 국제도시로서 끌어올리는 방안 중 하나로 거론된다. 서울시는 늦어도 내년 상반기까지 여의도 국제금융중심지와 용산정비창 개발사업계획을 수립한다는 목표다.

◇전문가 “여의도 개발, 부동산 초과이익 등 공공성 확보가 관건”
하지만 여의도 아파트들이 50년이 다 되어 재건축 연한을 한참 넘겨 재건축 허용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전문가들은 서울시가 국제금융중심지구와 재건축을 동시 추진할 경우 집값이 다시 폭등할 우려가 크기 때문에 분리 추진을 하는 것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여의도 지구단위계획’은 금융중심 지구단위계획과 아파트 지구단위계획으로 나뉘어져 있다. 서울시의회는 여의도 아파트 지구단위계획을 조속히 발표해 달라는 청원을 서울시에 전달했다. 시의회 관계자는 “서울시에 여의도 지구단위계획 조속 수립 청원을 전달했는데 아직까지 집행부가 조용하다”며 “서울시 입장에선 부동산 영향을 고려해야 하니 지켜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여의도 부동산 한 관계자는 “2018년 여의도″용산 마스터플랜 발표 후 부동산 폭등하고 사업이 완전 보류됐는데 여기 아파트들이 대부분 50년이 다 됐다”며 “저 쪽이 금융중심지로 개발되면 보기에 불균형하지 않겠나”라고 조속한 재건축 허용을 요구했다.

하지만 서울시 관계자는 “여의도 국제금융중심지 계획은 상업·업무시설로 아파트 재건축 계획과는 별도 추진 사항”이라고 강조했다.

또 다른 서울시 관계자는 “정비사업은 민간부문인데, 시로서는 부동산 상황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금융중심지구도 자칫 부동산 시장에 잘못된 시그널을 줄 수 있어 조심스럽게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 역시 여의도의 국제중심지구와 재건축 분리 개발의 필요성을 인정하면서 부동산 상승에 따른 초과이익 등 공공성 확보 방안을 먼저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국제금융중심지구 계획이 나오면 그에 맞는 배후주거지로서 복합개발은 분리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장재현 리얼투데이 본부장은 “여의도 재건축 아파트들은 사실 가격이 이미 높다. 한강변 초고층 개발이 가능해 개발 후 초과이익에 대한 공공성 확보가 관건일 것”이라며 “특히 국제금융중심지구 개발에 따라 재건축 예정단지들의 미래가치는 더 높아지기 때문에 서울시는 공공성 확보와 투명한 개발 등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정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