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볼보자동차, 업계 최초 ‘평생 부품 보증’ 도입
2020. 07. 0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2℃

도쿄 20.9℃

베이징 24.1℃

자카르타 27.2℃

볼보자동차, 업계 최초 ‘평생 부품 보증’ 도입

기사승인 2020. 06. 01. 11: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
볼보자동차 부품/제공=볼보자동차코리아
볼보자동차코리아는 프리미엄 고객 서비스 강화의 일환으로 업계 최초 ‘평생 부품 보증’을 도입한다고 1일 밝혔다.

평생 부품 보증은 공식 서비스센터를 통해 유상으로 교체된 순정 부품(공임 포함)에 대해 횟수와 상관없이 평생 보증을 제공하는 파격적인 제도이다. 본 보증 서비스는 보증 부품이 다른 부품에 영향을 미쳐 2차 피해가 발생한 경우도 동일한 혜택이 적용되며, 평생 부품 보증을 지원하는 타 국가에서 진행된 유상 수리 역시 포함된다.단 수리 지연 발생 사례는 제외된다.

이를 통해 고객은 공식 워런티가 종료된 이후에도 큰 부담 없이 차량을 최상의 컨디션으로 유지하며 안전하게 운행할 수 있게 됐다.

대상은 이날 이후 유상으로 부품을 교체하고 정보 제공에 동의한 모든 볼보자동차 고객이다. 단 선도래 기준 1년 또는 1만5000㎞ 기준의 정기 점검 및 교환 주기를 준수하고, 오너스 매뉴얼에 따른 권장 차량 관리 방침을 지켜야 한다.

차량 등록증 상 소유주 변동이 생길 경우 보증혜택은 종료되며, 보험 수리나 운전자 부주의로 인해 발생한 수리·불법 개조·순정 부품을 사용하지 않아 발생한 부품 교체 등은 적용되지 않는다. 여기에 주기적으로 교환이 필요한 타이어·브레이크 패드 및 디스크·점화 플러그·필터류 등의 소모품을 비롯해 배터리, 판금·도장 등 품목은 제외된다. 또한 보증 부품 단종 시 혜택이 소멸된다.

이윤모 볼보자동차코리아 대표는 “평생 부품 보증 도입은 일반적으로 고객들이 우려하는 수입차 유지비용을 획기적으로 낮추고, 볼보자동차의 매력을 오랫동안 경험할 수 있는 볼보만의 특별한 서비스”라며 “볼보자동차는 스트레스 없는 진정한 소유의 즐거움과 지속적인 고객 만족을 위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업계 최초 레몬법과 더불어 업계 최고 수준인 5년 또는 10만㎞의 무상 보증과 소모품 교환 서비스를 기본으로 제공하고 있는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올해 서비스 No.1을 목표로 한 다양한 투자와 활동들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전년 대비 25% 확대된 서비스 네트워크 구축을 계획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이미 상반기에만 분당 판교 및 의정부, 제주 등에 서비스센터를 신설했다. 여기에 기존 시설의 재정비 및 시설 확대와 더불어 테크니션의 전문성 강화를 위한 차별화된 커리큘럼 개발 등을 지속할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