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종인 “통합당, 비대위 통해 진취적 정당 만들 것”
2020. 07.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2℃

도쿄 26.6℃

베이징 20.6℃

자카르타 25.6℃

김종인 “통합당, 비대위 통해 진취적 정당 만들 것”

기사승인 2020. 06. 01. 11: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책 측면서 선도적 역할"
첫 비대위 발언하는 김종인<YONHAP NO-2748>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주호영 원내대표./연합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일 “통합당이 비대위를 통해 진취적인 정당이 될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첫 회의에서 “정책 측면에서 선도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약속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국민들이 미래에 대해 굉장히 불안한 심정을 갖는 것 같다”며 “국민들의 건강을 지키는 데는 성공했다고 보지만, 이로 인해 파생될 경제·사회 제반의 여러 상황이 아주 엄중하게 다가오고 있다”고 우려했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 사태부터 단순하게 방역이라는 것에 국한할 것이 아니라 경제·사회에 미치는 여러 가지 상황에 대해 균형 있는 전망을 내놓을 수 있는 이런 방향으로 정부가 해줬으면 하는 바람을 갖고 있다”면서 “다음 회의에서 저희 당이 앞으로 무엇을 추진할 것인가에 대해 더 구체적으로 말하겠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호국보훈의 날인 오늘 비대위 1차 회의를 맞춰 하게 돼 출발의 의미가 크다고 생각한다”며 “우리 당의 비대위가 늘 실패하지 않았냐면서 비대위 무용론을 제기하는 사람들도 있었지만 이번에 반드시 성공해 그분들 걱정이 기우였음을 보여주겠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김 위원장을 모시고 꼭 성공해서 재집권 기반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과거 비대위의 실패는 일하지 않고 말만 했기 때문인데, 현장 중심으로 법안과 정책을 만드는 비대위가 되도록 원내대표로서 역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