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종인 “3차 추경, 엄청 큰 규모 나올 수도…합리적 근거 갖고 오면 협조”
2020. 08. 1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4℃

도쿄 32.9℃

베이징 27.6℃

자카르타 27.6℃

김종인 “3차 추경, 엄청 큰 규모 나올 수도…합리적 근거 갖고 오면 협조”

기사승인 2020. 06. 01. 13: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래통합당, 제1차 비상대책위원회의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국회에서 열린 제1차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송의주 기자songuijoo@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극복을 위한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과 관련해 “지금보다 엄청나게 큰 규모가 나올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첫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합리적인 근거를 갖고 (추경안이) 만들어지면 협조해줄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역대급 규모’의 3차 추경 편성을 예고한 데 대해 어느 정도 동의하는 입장을 내비친 것이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 사태 이후 재정의 역할이 커질 수밖에 없다”며 “그동안 예측이 잘못돼서 1·2차 이 정도면 될 거라고 했다”고 정부의 수요 예측 실패를 지적하기도 했다.

한편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당정 협의에서 “코로나19 위기로 전 세계가 미증유의 위기를 겪고 있다”며 “과감한 3차 추경 편성으로 일자리를 지키고 경제를 살리겠다는 강력 신호를 시장에 줘야 한다”고 대규모 추경 편성 필요성을 재확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