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총, 중소기업 10곳 중 9곳 “내년 최저임금 최소 동결해야”
2020. 07.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2℃

도쿄 28℃

베이징 33℃

자카르타 32℃

경총, 중소기업 10곳 중 9곳 “내년 최저임금 최소 동결해야”

기사승인 2020. 06. 01. 17: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081401001331600080211
경총 로고/제공=한국경영자총협회
국내 중소기업 10곳 중 9곳이 내년도 최저임금 수준이 올해와 같거나 낮아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내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인상될 경우 신규채용 축소와 감원 등 고용축소로 대응하겠다고 주장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중소기업중앙회와 지난 5월 6일부터 13일까지 중소기업 600개사를 대상으로 ‘중소기업 고용애로 실태 및 최저임금 의견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처럼 응답했다고 1일 밝혔다.

응답한 기업 중 88.1%는 내년도 최저임금 수준이 올해와 같거나 낮아야 한다고 했다. 내년 최저임금 적정 수준에 대해서는 80.8%는 동결을, 7.3%는 인하로 응답했다. 이는 최근 5년간 실시한 의견조사 결과 중 가장 높은 수준으로 심지어 2년 간 29.1% 인상으로 어려웠던 지난해 보다도 높다. 2016년 51.3%, 2017년 36.3%, 2018년 48.2%, 지난해는 69%의 수준을 보였다.

내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인상될 경우 58.8%는 고용축소로 대응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44%는 신규채용 축소, 14.8%는 감원한다는 것이다.

경총은 이러한 응답에는 최근 경영악화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했다. 설문에 참여한 기업 중 76.7%는 전년 대비 현재 경영상황이 악화됐다고 응답했고, 75.3%는 1분기 실적이 악화됐으며, 65.7%는 2분기도 악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금의 상황이 지속될 경우 감원이 불가피한 시기에 대해 33%는 6개월 이내, 45%는 9개월 이내로 응답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종료되더라도 경영·고용상황 회복에는 6개월 이상 소요될 것이라는 응답이 절반 이상(56.5%)을 차지했다.

하상우 경총 경제조사본부장은 “현재 기업들은 외부의 불가항력적 요인에 의한 출혈 경영상태가 지속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인한 실물경제 부진이 본격화되는 가운데 그 여파가 내년에도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한 만큼, 경제 상황과 일자리 유지를 최우선적으로 고려해 내년 최저임금을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