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G전자, 구매 고객 중 80%가 인덕션 화구 2개 이상 선택
2020. 07. 1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8℃

도쿄 24.9℃

베이징 24.3℃

자카르타 27.4℃

LG전자, 구매 고객 중 80%가 인덕션 화구 2개 이상 선택

기사승인 2020. 06. 02. 1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LG 디오스 인덕션 전기레인지(BEF3MT)
올 들어 LG 디오스 전기레인지를 구입한 고객 중 약 80%가 인덕션 화구가 2개 이상인 제품을 선택했다. 사진은 긁힘에 강한 미라듀어 글라스가 적용된 LG 디오스 3구 인덕션 전기레인지.
LG전자는 올 들어 ‘디오스 전기레인지’를 구입한 고객 중 약 80%가 인덕션 화구가 2개 이상인 제품을 선택했다고 2일 밝혔다.

‘LG 디오스 전기레인지’는 3구 인덕션 전기레인지와 인덕션 화구가 2개인 하이브리드 전기레인지 등이 있다. 이들 제품의 판매량 비중은 2년 전인 2018년 약 50%였던 것이 2019년엔 70% 수준까지 증가했고, 올 들어서는 최근까지 약 80%에 달하며 인기를 얻고 있다.

LG전자 측은 조리시간은 줄여주는 인덕션을 선호하는 고객이 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인덕션은 자기장이 상판을 통과하며 용기에 직접 열을 발생시키는 방식이라 열손실이 적고 빠른 조리가 가능하다.

LG전자는 디오스 전기레인지의 차별화된 화력·편의성·안전성을 바탕으로 인덕션 화구가 2개 이상인 제품군을 늘리고 있다. 지난해 말에는 독일 특수유리전문업체 쇼트사의 ‘미라듀어 글라스’를 적용한 최고급 전기레인지 라인업에 인덕션 화구가 2개인 하이브리드 모델을 추가했다.

LG 디오스 인덕션은 스마트 인버터 IH(Induction Heating) 코일의 설계를 최적화해 화력을 집중시키고, 단열재를 적용해 열을 차단하며 코일을 보호하는 방식으로 제품 성능을 최대로 끌어올리는 ‘3중 고화력 부스터’ 기술을 사용해 화력과 에너지 효율을 동시에 향상시켰다. 단일 화구 기준으로 최대 3킬로와트(kW)의 고화력을 구현했다.

LG전자는 핵심부품과 인버터 기술력에 대한 자신감을 토대로 다른 주요 가전들과 동일하게 디오스 전기레인지의 스마트 인버터 IH 코일에 대해서 10년간 무상보증하고 있다.

LG전자 H&A사업본부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윤경석 부사장은 “디오스 전기레인지처럼 고객이 더 편리하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프리미엄 주방가전 시장을 지속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