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첫 의총 참석한 김종인 “불만 있어도 시비 말고 협력해달라”
2020. 07. 1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8℃

도쿄 24.9℃

베이징 24.3℃

자카르타 27.4℃

첫 의총 참석한 김종인 “불만 있어도 시비 말고 협력해달라”

기사승인 2020. 06. 02. 11: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개인적 목적 위해 자리 맡은 것 아냐" 강조
의총 발언하는 김종인<YONHAP NO-3347>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일 “다소 불만스러운 일이 있어도 너무 시비 마시고 당이 정상적 궤도에 올라 다음 대선을 치를 수 있는 체제를 갖추는데 협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21대 국회 첫 통합당 의원총회에 참석, 인사말을 통해 “의원들의 여러 의견이 있는 것 안다. 그러나 어떤 개인적인 특수 목적을 위해 이 자리를 맡은 것은 아니다”라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우리나라 민주주의의 발전을 위해 정치가 균형된 발전을 하지 않으면 대한민국의 미래는 밝지 않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이 자리를 맡게 됐다”고 덧붙혔다.

김 위원장은 “지난 총선 당시 2주 동안 유세를 돌아다니면서 통합당이 어떤 상황에 처해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총선의 결과는 매우 실망스러웠다. 이런 상황이 지속돼 2022년 대선을 맞이하게 되면 과연 당이 어떻게 될 것인가하는 생각을 안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 정치권이 현재 상황에서 파괴적인 혁신을 이루지 않으면 나라의 미래도 밝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통합당이 현재 당면하고 있는 문제를 직시하고, 다가오는 대선에 적절하게 임할 수 있느냐는 준비 절차를 마치면 제 소임을 다하는 것”이라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