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KB캐피탈, 인도네시아서 영업 본격 개시
2020. 07. 1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4℃

도쿄 26.7℃

베이징 22℃

자카르타 26℃

KB캐피탈, 인도네시아서 영업 본격 개시

기사승인 2020. 06. 02. 14: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자료_순인도 국민 베스트 파이낸스
황수남 KB캐피탈 대표이사(맨 앞줄 가운데), 김세민 경영관리본부장(맨 앞줄 왼쪽 네번째), 누그로호(Nugroho) 순모터그룹 이사(맨 앞줄 왼쪽 두번째) 및 현지법인 임직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KB캐피탈
KB캐피탈은 인도네시아 현지법인인 ‘순인도 국민 베스트 파이낸스(Sunindo Kookmin Best Finance)’ 설립에 대한 최종 인가를 취득하고,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서 공식 영업을 시작했다고 2일 밝혔다.

KB캐피탈은 인도네시아 순모터그룹(Sun Motor Group)의 계열사 지분 85% 인수를 통해, 현지 법인인 순인도 국민 베스트 파이낸스를 설립했으며, 자동차 할부 금융을 주력으로 영업활동을 펼친다.

순인도 국민 베스트 파이낸스는 자동차 소매업 및 인도네시아 전역에 호텔 및 부동산 사업을 영위중인 순모터그룹의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신차 및 중고차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며, 향후 소비재 할부, 오토바이 할부, 렌터카 등으로 사업영역을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인도네시아는 지난해에만 약 103만 대의 자동차가 팔렸으며, 연 5% 수준으로 안정적인 경제 성장을 이뤄내고 있는 동남아시아 최대 자동차 시장으로 2억 7000여만명에 달하는 세계 4위 인구와 평균 연령 29세의 젊은 인구 구조 등 성장 잠재력이 매우 큰 시장이라는 평가를 받고있다.

또 인도네시아 현지에는 부코핀 은행(KB국민은행 지분22%, 2대 주주) 등 현지에 진출해 있는 KB금융 계열사인 KB손해보험, KB국민카드 법인과의 안정적 협업체계 구축이 가능하다.

황수남 KB캐피탈 대표이사는 “인도네시아는 인구 구조뿐만 아니라 산업적 측면에서도 성장 잠재력을 지니고 있다”라며 “전세계적인 코로나19 펜데믹으로 인한 경제 활동의 위축은 인도네시아에서도 현재 진행형이기 때문에 인도네시아 법인의 빠른 조기 안정화를 위해 순모터그룹 캡티브 마켓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KB캐피탈은 2017년 2월 라오스에서 현지법인 KB코라오리싱의 영업을 개시, 2018년 중반에 흑자 전환을 조기에 실현하는 성과를 거두었으며, 현재는 라오스 시장에 안정적으로 자리를 잡고 지속적인 영업활동을 전개해 나가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