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문 대통령 방미 성사된다면 우리가 리더국 중 하나 된다는 의미”
2020. 07. 1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9.8℃

베이징 27.5℃

자카르타 30.8℃

청와대 “문 대통령 방미 성사된다면 우리가 리더국 중 하나 된다는 의미”

기사승인 2020. 06. 02. 15: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강민석 대변인, 비서관 인사 관련 브리핑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미국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회의에 참석하게 된다면 “한국이 G11이나 G12라는 새로운 국제체제의 정식 맴버가 되는 것”이라고 2일 강조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만약 추진되고 있는 일정대로 연말에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가 성사된다면 이는 G7의 옵서버 자격으로 가는 일회용·일시적인 성격이 아니다. 우리나라가 세계 질서를 이끄는 리더국 중 하나가 된다는 의미”라며 이 같이 밝혔다.

전날인 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올해 미국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에 참석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G7(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체제에 대해 “낡은 체제로서 현재의 국제정세를 반영하지 못한다”며 “이를 G11이나 G12 체제로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며 문 대통령의 의견을 물었다.

이에 문 대통령은 “G7 체제는 전 세계적 문제에 대응하고 해결책을 찾는 데 한계가 있다”며 “G7 체제 전환에 공감하며 한국과 호주, 인도, 러시아를 초청한 것은 적절한 조치”라고 화답했다.

강 대변인은 “G20에 가입한 것도 외교적 경사라는 평가를 받았다. G11 혹은 G12 정식 맴버가 될 경우 우리나라 국격 상승과 국익에 큰 도움 될 것”이라며 “그것이 이번 정상통화가 갖는 첫 의미”라고 설명했다.

또 강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통화 말미에 문 대통령에게 “이 통화를 대외적으로 언급하고 긍정적 발표문을 내면 좋겠다”고 말했고, 문 대통령은 “그렇게 하겠다. 한국 국민들도 기뻐할 것”이라고 화답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강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주요 7개국 외에 한국과 호주, 러시아, 인도를 추가로 초청해 G11으로 확대할 의사를 밝힌 뒤 가장 먼저 문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온 것”이라며 “한국의 발표로 G11 혹은 G12로의 확대를 공식화하려 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