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현재 어려움 때문에 아이들 미래·희망 좌절시켜선 안돼”
2020. 07.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4.1℃

베이징 23.2℃

자카르타 28℃

정세균 총리 “현재 어려움 때문에 아이들 미래·희망 좌절시켜선 안돼”

기사승인 2020. 06. 03. 09: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3차 등교가 시작된 3일 “현재의 어려움 때문에 아이들의 미래와 희망을 좌절시켜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수도권에서 산발적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상황에서 등교를 예정대로 진행하는 것에 대해 일부 우려의 목소리가 있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각자 위치에서 방역수칙을 지키며 학생들의 등교수업을 돕는 것이 바로 지금 우리가 할 일”이라며 “우리가 전쟁의 포화 속에서도 천막학교를 운영했던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5월 학생 감염 사례는 모두 70건이었지만 학교를 통한 감염은 단 한 건도 없었다”며 “학교 방역을 최우선 순위에 두고 모두가 노력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수치”라고 했다.

또 정 총리는 “최근 학원과 소규모 종교 모임에서 감염이 계속되고 있다”며 “지역사회와 학교의 감염 고리 차단을 위해 운영을 자제하고, 불가피하게 운영하는 경우 반드시 방역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