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분당서울대, ‘위암 수술 후 헬리코박터균까지 없애야 생존율↑’
2020. 07. 0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4℃

도쿄 24.8℃

베이징 29.5℃

자카르타 30.6℃

분당서울대, ‘위암 수술 후 헬리코박터균까지 없애야 생존율↑’

기사승인 2020. 06. 03. 10: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김나영 교수
위암 수술 후 헬리코박터균을 없애야 환자의 생존율이 크게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정한 위암 원인균인 헬리코박터균 제균 여부에 따른 위암 환자의 생존율과 사망률, 암 재발률 등 예후가 확인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분당서울대병원은 김나영<사진> 소화기내과 교수 연구팀이 2003~2017년 병원에서 위 부분 절제술을 받은 위암 환자 중 헬리코박터균에 감염된 1031명을 대상으로 헬리코박터 제균 여부에 따른 예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위암 분야 국제학술지 ‘위암’(Gastric Cancer)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연구 대상 1031명 중 성공적으로 헬리코박터 제균 치료를 받은 환자는 451명(43.7%), 제균 치료를 받지 않거나 실패한 환자는 580명(56.3%)이었다. 이들은 추적·관찰한 결과, 제균 치료를 받은 환자의 전체 생존율은 95.6%, 비제균 치료 환자의 전체 생존율은 79.9%였다. 위암으로 인한 사망 등을 고려한 생존율은 제균 환자가 97.6%, 비제균 환자는 92.5%였다.

사망률은 비제균 환자가 높았다. 비제균 환자의 전체 사망 위험은 5.86배, 위암 사망 위험은 3.41배 각각 높았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위 내 재발 및 복막전이, 간담도전이, 폐 림프절전이, 뇌전이 등 위암 제거 후 암 재발률도 비제균 그룹이 9.6%(56명)로 제균 그룹 2.2%(10명) 보다 상대적으로 높았다.

김 교수는 “제균 치료에 성공한 위암 환자들에서 암 재발 위험은 감소하고 생존율은 향상된 결과를 보였다”면서 “헬리코박터 제균이 위암과 전신 건강 모두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이 주목할 만하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