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생활방역 승리는 정부와 국민의 일치된 노력에 달려”
2020. 07. 0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4℃

도쿄 24.8℃

베이징 29.5℃

자카르타 30.6℃

문재인 대통령 “생활방역 승리는 정부와 국민의 일치된 노력에 달려”

기사승인 2020. 06. 03. 11: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수도권 중심 집단감염 확산에 SNS 메시지
특별한 경제와 자제 당부..."자발적 참여가 예방백신"
캡처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갈무리.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과 관련해 “생활방역에서 승리하는 길은 결국 정부와 국민의 일치된 노력에 달려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린 ‘새로운 일상, 국민들께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수도권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그치지 않고 있다. 유흥클럽에서 시작해 물류센터, 학원, 종교시설 등에서 연달아 터져나오고 있다”며 “공통점은 모두 밀폐, 밀접, 밀집된 시설에서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이 같은 3밀 시설에서 이뤄지는 모든 종류의 활동은 코로나 감염에 취약하다”며 “특히 열성적이면서 밀접한 접촉이 행해지는 종교 소모임 활동은 집단 전파의 위험이 매우 높다는 것을 이번 개척교회 집단감염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특별한 경계와 자제가 필요하다”며 “정부가 촘촘한 방역망을 잘 구축한다 하더라도 은밀하게 행해지는 소모임까지 일일이 통제하는 것은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는 만큼 국민들의 자발적 참여가 바이러스 확산을 막는 예방 백신”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수개월간 바이러스와 싸우는 동안 우리는 경험을 통해 우리의 작은 방심의 빈틈을 바이러스는 놓치지 않는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기본만 지켜도 바이러스가 쉽게 우리를 넘볼 수 없으며, 거리두기와 마스크 등 방역수칙만 잘 지켜도 바이러스의 공격으로부터 자신과 가족과 공동체를 지켜 낼 수 있다”고 호소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생활방역은 바이러스와 공존하는 새로운 일상이다. 과거와는 다른 낯선 일상이지만, 결코 어렵기만 한 일이 아니다”라며 “방역수칙과 함께하는 새로운 일상을 평범한 일상으로 만들어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정부도 새로운 일상에 맞춰 더욱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