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보, 회생기업 구조조정·경영정상화 위해 ‘M&A보증’ 지원
2020. 07. 14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6℃

도쿄 23℃

베이징 0℃

자카르타 30.8℃

신보, 회생기업 구조조정·경영정상화 위해 ‘M&A보증’ 지원

기사승인 2020. 06. 03. 11: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필요자금 최대 80%까지 보증한도 확대
# 건설업을 하는 A사는 영업력과 기술력을 갖추고 있지만 거래처로부터 공사대금을 받지 못해 회생 절차를 신청하고 M&A를 추진했다. A사와 같은 지역에서 동일 업종을 영위하던 B사는 영업망 확대를 위해 A사 인수를 원했지만 인수자금이 부족해 고민했다. 하지만 A사의 매각주간사로부터 신보의 회생기업 M&A보증을 소개받아 인수자금을 마련할 수 있었다. 회생절차 내 M&A를 통해 A사는 고용을 유지하고, B사는 인수를 통해 영업망을 확충했다.

신용보증기금은 위의 사례처럼 회생기업의 구조조정과 경영정상화 견인을 위해 회생기업 인수를 추진하는 2개 기업에 총 32억원의 ‘회생기업 M&A보증’을 지원했다고 3일 밝혔다.

회생기업 M&A보증은 ‘채무자 회생 및 파산에 관한 법률’에 따라 회생절차를 진행 중인 기업을 인수하는데 필요한 자금을 지원하기 위해 신보가 지난해 9월 도입한 보증 상품이다.

이번에 지원한 기업은 영업망 확대를 위해 지역사회에서 같은 업종을 영위하거나, 신사업 진출을 위해 핵심기술을 보유한 회생기업을 인수해 인수합병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인수되는 회생기업은 직원의 고용을 유지하고, 채권자들도 인수대금으로 채권을 일시에 변제 받을 수 있어 인수기업, 회생기업, 채권자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제도이다.

한편, 신보는 회생기업 M&A보증 수요를 발굴하고 법원과 긴밀한 협조체계 구축을 위해 지난해 11월 서울회생법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또 ‘소요자금의 50% 이내’였던 보증한도를 신용등급에 따라 ‘소요자금의 60%~80% 이내’로 확대하는 등 회생기업 M&A 보증 활성화를 위해 노력중이다.

신보 관계자는 “앞으로도 회생 중인 기업의 성공적인 구조조정과 경영 정상화를 지원해 건강한 기업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