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광주는 AI·울산은 수소·시흥은 무인이동체…경제자유구역 신산업 육성
2020. 07. 1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

도쿄 26.1℃

베이징 22.1℃

자카르타 27.2℃

광주는 AI·울산은 수소·시흥은 무인이동체…경제자유구역 신산업 육성

기사승인 2020. 06. 03. 15: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06.03)제116차 경제자유구역위원회 결과 관련 브리핑04
안성일 산업통상자원부 경제자유구역기획단장이 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산업부 기자실에서 ‘제116차 경제자유구역위원회’에서 심의·확정된 광주·울산·황해(경기 시흥) 추가지정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제공= 산업통상자원부
정부가 광주·울산·시흥 등을 경제자유구역으로 추가 지정했다. 광주는 인공지능(AI) 중심 도시, 울산은 수소경제 선도 도시, 시흥은 무인이동체 거점 도시 등 신산업 육성을 중점에 뒀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일 오전 제116차 경제자유구역위원회를 열어 광주·울산·황해(시흥) 추가지정안을 심의·확정했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기존 개발지에 실제 투자 프로젝트 수요가 존재하는 지역을 우선적으로 고려해 단시일내 가시적 성과창출이 가능한 지역을 지정했다고 설명했다.

안승일 산업부 경제자유구역기획단장은 “이번에 지정된 지역의 경우 공식 지정 이전부터 앵커기업, 연구기관과 협력, 혁신생태계 참여 등을 위해 국내외기업이 적극적 투자의향을 보이고 있다”며 “향후 성장가능성을 높다”고 말했다.

광주는 AI 융복합지구, 미래형자동차 산업지구, 스마트에너지산업지구Ⅰ·Ⅱ 등 4개 지역이 선정됐다.

이번 지정으로 에너지·생체의료·미래자동차 등 지역 주력산업과 AI 융합이 촉진되는 혁신생태계 조성을 통해 글로벌 신산업 거점으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미국 실리콘밸리와 기술협력 강화하고, 팔로알토 등 연구소를 유치해 2027년까지 총 1조6279억원의 투자를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은 AI이며, AI와 결합되지 않은 산업은 경쟁력을 확보하지 못할 것”이라며 “경제자유구역 지정으로 그동안 추진해 온 광주형일자리, AI 클러스터, 에너지밸리 사업 추진이 한층 더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울산은 수소산업거점지구, 일렉드로겐오토밸리, R&D 비즈니스밸리 등 3개 지역이 선정됐다.

울산은 전주기 수소산업을 기반으로 생산·저장 및 운송·활용 등 관련 신산업 육성을 통해 미래 수소경제 선도도시로 도약한다는 청사진을 내놓았다. 2030년까지 국내외기업 총 5조5544억원의 투자유치를 목표로 한다. 수소연료전지실증화센터 등과 협력을 강화해 기업부설 연구소와 수소 관련 기업을 유치하고, 앵커기업인 현대모비스 등을 중심으로 수소 자동차 부품과 연료전지 협력사를 유치할 방침이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수소경제를 선도해 환경오염 감소, 그린뉴딜 등 국민들에게 쾌적한 삶을 제공하겠다”며 “수소 연관 산업 육성을 통해 일자리 창출과 글로벌 국가 경쟁력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20.06.03)제116차 경제자유구역위원회 개최04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산업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116차 경제자유구역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제공= 산업통상자원부
황해 시흥 배곧지구는 ‘무인이동체’ 거점도시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자율자동차·무인선박·드론 등 관련 글로벌 혁신기업을 유치해 등 2027년까지 총 1조1242억원의 투자를 유치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산업부는 이번 추가지정에 따라 국내외기업 투자 8조3000억원, 생산유발 23조2000억원, 고용유발 12만9000명, 부가가치유발 8조7000억원 등 경제적 파급효과를 기대했다.

이날 이용섭 시장은 경자구역에 입주하는 첨단 업종의 기업에 법인세 감면 혜택을 부여할 것을 건의했다.

이 시장은 “경자구역에 들어가는 첨단 업종의 기업에 대해 과도하지 않은 범위 내에서 내외국인 자본을 구별하지 말고 법인세 감면을 해주는 걸 도입하는 게 좋겠다는 의견을 제시했다”며 “중앙 부처에서 긍정적으로 검토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경자위는 이날 광양만권 경제자유구역 율촌3산단은 개발 가능성이 불투명하다며 경자구역 지정을 해제하기로 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경자구역 혁신을 위해 ‘경제자유구역 2030 비전과 전략’ 수립, ‘경제자유구역법’ 개정안 마련 등 정책·제도적 기반을 새롭게 정비하겠다”며 “광주·울산·황해 경자구역이 신산업의 전진기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자체 및 관계부처가 최선의 노력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2
/제공= 산업통상자원부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