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차, 전주에 국내최초 상용차 수소충전소 개소
2020. 07. 1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6℃

도쿄 21℃

베이징 22.3℃

자카르타 26.4℃

현대차, 전주에 국내최초 상용차 수소충전소 개소

기사승인 2020. 06. 03. 15: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
3일 현대차 전주공장 부지내에 구축 완료된 국내 최초 ‘상용차 수소충전소’에서 이문호 한국가스안전공사 전북지역 본부장(왼쪽부터), 이선홍 전주 상공회의소 회장, 금한승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 최등원 완주군 의회 의장, 박성일 완주군 군수, 송성환 전라북도 도의회 의장, 송하진 전라북도 도지사, 한성권 현대차 사장, 안호영 국회의원, 조용식 전북지방경찰청 청장, 문정훈 현대차 공장장, 주인구 금속노조 현대차지부 전주공장위원회 의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있다./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민관(民官)협력 수소 산업 활성화를 위해 전라북도를 시작으로 상용차 수소 충전 인프라 확충에 나선다.

현대차는 3일 전주공장에서 국내 최초 ‘상용차 수소충전소’ 개소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개소식에는 송하진 전라북도 도지사, 박성일 완주군 군수, 안호영·김성주 국회의원, 한성권 현대차 사장 등이 참석했다.

국내 상용차 산업에 주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전북지역 특성을 고려해 개소한 ‘상용차 수소충전소’는 기업과 지역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고자 민관이 함께 참여한 것이 특징이다.

전라북도와 환경부는 수소탱크, 압축기, 냉각기 등 설비 구축비용을, 완주군은 운영비용을 부담하며, 전북테크노파크는 운영 주관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현대차는 충전소 건축비 및 건설 부지를 제공한다.

이번에 개소한 충전소는 전라북도에 위치한 첫 수소충전소이자 국내 최초 수소상용차 특화 충전소로서 현재 국내 가동중인 기존 충전소(하루 최대 300㎏ 내외) 대비 약 2배 이상 늘어, 넥쏘 기준 시간당 약 22대를 충전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

현대차 관계자는 “전라북도 내 첫 수소충전소 완공으로 미래 수소사회에 한발짝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지역사회의 발전을 위한 다양한 시도와 노력을 통해 진정한 수소 사회로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수소전기차 개발 분야에서 축적한 경험 및 기술력을 바탕으로 수소버스, 수소트럭 개발 및 생산에도 박차를 가해 지역발전은 물론 미래 수소상용차 시장 선도를 위한 노력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