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경화 장관, 모테기 일본 외무상에 수출규제 철회 촉구
2020. 07. 13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18.9℃

베이징 22.2℃

자카르타 28.4℃

강경화 장관, 모테기 일본 외무상에 수출규제 철회 촉구

기사승인 2020. 06. 03. 17: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일 외교장관 회담 사진
지난해 9월 2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총회를 계기로 만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 / 외교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정부가 일본에 대한 세계무역기구(WTO) 제소 재개를 발표한 다음날인 3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통화를 하고 대(對) 한국 수출규제의 철회를 촉구했다.

외교부는 이날 강 장관이 모테기 외무상과 통화를 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수출규제 조치 등 한·일 간 주요 현안과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한국이 대외무역법 개정 등을 통해 일본 측이 제기한 수출규제 조치의 사유를 모두 해소했음에도 불구하고 수출규제가 유지되는 데 대해 깊은 유감의 뜻을 표명했다. 이어 일본 수출규제 조치의 조속한 철회를 촉구했다.

이에 모테기 외무상은 일본 측의 기본 입장을 언급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교도통신은 모테기 외무상이 통화에서 WTO 분쟁 해결 절차를 재개하기로 한 한국의 결정이 “현안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모테기 외무상은 전날 기자회견에서도 WTO 제소 재개 결정에 유감을 표명했다.

강 장관과 모테기 외무상은 이날 통화에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에 대한 입장도 교환했다. 우리 법원이 연내로 압류한 일본 기업의 자산을 매각해 현금화할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모테기 외무상은 “현금화는 심각한 상황을 초래하므로 피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 장관은 코로나19 확산 사태에서 해외 체류 중인 양국 국민의 귀국을 위한 협력이 이뤄지고 있는 점에 대해서는 높이 평가하고, 코로나19 사태 관련 협력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또 최근 북한 상황에 대한 입장과 평가도 공유했다.

두 장관은 한·일 현안 해결을 위해 외교당국 간 소통과 협의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두 장관은 지난 3월 20일 열린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한·중·일 외교장관 화상회의 이후 처음 소통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