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NAVER, 2분기 실적 상승 전망…웹툰 글로벌 강화 효과 기대”
2020. 07. 1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8.2℃

도쿄 26℃

베이징 24.3℃

자카르타 28.6℃

“NAVER, 2분기 실적 상승 전망…웹툰 글로벌 강화 효과 기대”

기사승인 2020. 06. 04. 08: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래에셋대우는 4일 NAVER에 대해 2분기부터 실적 기대감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33만원을 유지했다.

김창권·임희석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5월 웹툰 매출이 전년대비 72% 증가했다”며 “특히 미국 매출액이 지난달 매출액이 전년대비 143% 증가하는 등 웹툰서비스가 현지에서 공고해지는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이들은 “네이버웹툰은 일본 라인망가를 서비스하는 라인디지털프론티어와 오는 8월 합병할 예정”이라며 “한국·일본·미국·유럽·아시아·남미 등 글로벌 웹툰사업을 통합 및 일원화해 전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추후 네이버웹툰은 미국 소재 웹툰엔터테인먼트를 본사로 글로벌 서비스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라며 “웹툰사업의 지배 구조 변화는 마케팅 등 경영 효율화, 흑자인 라인망가와 합병을 통한 수익성 개선, 교차 콘텐츠 소싱과 글로벌 동시 배급에 따른 콘텐츠 파워 확대, 사업 중심을 한국에서 미국과 유럽으로 이동하는 글로벌 성장 동력 확보, 장기적으로 나스닥 IPO를 용이하게 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