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LG CNS, 올 3분기 자동 급여이체 서비스 시작
2020. 07. 1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6℃

도쿄 24.9℃

베이징 24.9℃

자카르타 28℃

LG CNS, 올 3분기 자동 급여이체 서비스 시작

기사승인 2020. 06. 04. 1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도표] RPA와 AI와의 만남
LG CNS가 개발한 RPA+AI 기술/제공=LG CNS
LG CNS가 국내 최초로 ‘자동 급여이체 서비스’를 시작한다.

LG CNS는 RPA(로봇업무자동화)와 AI 기술을 결합해 자동 급여이체 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KB국민은행 영업점에서 첫 상용화한다고 4일 밝혔다.

LG CNS의 RPA+AI 기술은 은행의 급여이체 절차를 모두 자동화했다

RPA는 급여이체 담당자가 수행하던 급여대장 업무를 마우스 클릭 없이 은행 내부망으로 옮긴다. 은행 내부망으로 옮겨진 데이터는 AI가 이어 받아 급여이체에 필요한 데이터만 추출한다.

AI는 숫자가 나열된 데이터를 분석해 계좌번호와 급여액을 구분하고, 직원명과 예금주가 다른 경우에도 실제 지급처를 찾는 등의 업무를 수행, 은행의 급여지급 업무에 필요한 새로운 문서를 생성해 RPA에 전달한다.

RPA는 AI가 만든 문서를 은행의 급여이체시스템에 자동으로 입력한다. 은행 담당자가 시스템에 입력된 데이터만 확인하면 급여지급이 자동으로 처리된다.

LG CNS는 이 서비스로 급여이체 처리 시간이 줄어 야근 시간이 감소하고, 고객 서비스 시간은 증가된다는 설명이다.

LG CNS는 올 연말까지 KB국민은행 전국 영업점 전체로 자동 급여이체 서비스를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현재 엑셀 문서 분석을 통한 급여이체만 가능하지만, 워드·한글 문서도 분석하고 퇴직연금·경비 지급도 지급할 수 있도록 개발한다는 전략이다.

이호군 LG CNS 개발혁신센터 담당은 “이번 KB국민은행 프로젝트처럼 RPA에 AI, 빅데이터, 챗봇 등 다양한 IT신기술을 결합해 서비스 적용 범위를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