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학가 온라인시험 부정행위 ‘급증’…대책은?
2020. 07.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4.1℃

베이징 23.2℃

자카르타 28℃

대학가 온라인시험 부정행위 ‘급증’…대책은?

기사승인 2020. 06. 04. 17: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문가들 "논술형 문제 출제·화상 카메라 감시·징계 사전 고지 필요"
KakaoTalk_20200213_134603002_03
연세대학교 전경./사진=이주형 기자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온라인 시험을 치르고 있는 대학가에서 집단 부정행위가 속출하자 대학 당국이 고심하고 있다. 특히 대학들은 곧 치러질 기말고사 시험 방식에 대해서 다양한 논의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온라인 시험을 진행한 인하대와 연세대, 서강대 등에서 집단 부정행위가 잇따라 적발됐다. 그러나 대학들은 코로나19 우려로 섣불리 ‘대면 시험’을 결정하지 못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달 대면 중간고사를 치렀던 가천대 글로벌캠퍼스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학생들의 ‘비대면 시험 요구’는 날로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우선 “부정행위와 관련한 논란은 충분히 예상할 수 있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부정행위가 발생하는 원인으로 △학점 경쟁의 심화 △부정행위 적발 시 징계 등 사전 고지의 부재 △시험 중 자유롭게 연락을 주고받을 수 있는 여건 등을 꼽았다.

이길영 한국외대 교육학과 교수는 “학생들이 좋은 점수를 받기 위해 대면 시험에서도 부정행위를 저지르곤 하는데, 부정행위를 저지르기 용이한 여건의 비대면 시험에서 당연히 나타날 수 있는 문제”라고 설명했다.

박남기 광주교대 교육학과 교수도 “온라인 부정행위에 어떤 것이 포함되는지, 발각될 경우에는 어떤 징계를 내릴 것인지에 대한 정확한 고지가 사전에 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특히, 단순 지식을 묻는 평가 문제를 지양하고 부정행위가 어려운 시험 문제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기창 숙명여대 교육학부 교수는 “출제하는 교수가 시험 문제에 대해 깊이 고민해야 한다”며 “일차적인 지식으로 답변하기 어렵게 출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교수도 “복합적으로 학생의 의견을 기술할 수 있는 문제를 낸다면 대면이든 비대면이든 부정행위를 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과목에 따라 단답형 시험이 불가피한 경우, 부정행위를 막기 위해 학생을 실시간으로 감시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박 교수는 “최근 공채 시험을 온라인으로 진행한 삼성처럼 (화상 카메라로) 학생의 모습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으면 부정행위를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방송통신대학 등 사이버대학은 코로나19 사태 이전부터 온라인 시험을 진행한 경우가 많기 때문에 공유받을 수 있는 노하우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