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북한 담화에 “판문점 선언 등 남북정상 합의사항 준수·이행”
2020. 07. 1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

도쿄 25.7℃

베이징 22℃

자카르타 27.6℃

정부, 북한 담화에 “판문점 선언 등 남북정상 합의사항 준수·이행”

기사승인 2020. 06. 07. 12: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북전단 규탄 군중 집회하는 북한 청년들
북한 청년들이 탈북자들의 대북전단 살포를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성토하는 군중 집회를 열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6일 보도했다. / 연합뉴스
정부는 북한이 대북전단에 반발해 남북합의 사항 파기를 언급하고 있는 데 대해 “정부의 기본 입장은 판문점 선언을 비롯한 남북 정상이 합의한 사항을 준수하고 이행해 나간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통일부는 7일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를 폐쇄하겠다는 북한 통일전선부의 담화에 대해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앞서 북한 통일전선부는 지난 5일 “남쪽에서 (대북전단 제재) 법안이 채택돼 실행될 때까지 우리도 접경지역에서 남측이 골머리가 아파할 일판을 벌여도 할 말이 없게 될 것”이라며 “남북 공동연락사무소부터 결단코 철폐하겠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4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의 담화 뒤 대북전단 살포를 금지하는 법안을 만들겠다고 밝혔지만 북한은 이후에도 대북전단과 탈북민, 우리 정부에 대한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북한 노동신문은 7일 대북전단 살포를 다시 비난하며 “우리의 최고 존엄을 건드리는 것은 참을 수 없는 모독”이라며 “뒤에서 표현의 자유 따위를 떠벌이며 아닌 보살하는 한국 당국자들의 꼬락서니가 더욱 격분을 자아낸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