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민간단체 대북전단 살포 깊은 유감...살포 행위 철저히 단속”
2020. 08. 1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32.9℃

베이징 27.6℃

자카르타 27.6℃

청와대 “민간단체 대북전단 살포 깊은 유감...살포 행위 철저히 단속”

기사승인 2020. 06. 11. 17: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유근 NSC 사무처장 브리핑
"위반 시 엄정 대응...국내법 철저 준수 당부"
브리핑하는 김유근 NSC 사무처장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인 김유근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이 11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대북 전단 및 물품 등의 살포에 대한 정부 방침을 브리핑하고 있다./연합뉴스
청와대는 11일 “일부 민간단체들이 대북 전단 및 물품 등을 계속 살포해 온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김유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오후 NSC 상임위원회 회의 직후 브리핑을 열고 “최근 남북 간 주요 현안이 되고 있는 전단 및 물품 등의 살포는 2018년 판문점선언 뿐만 아니라 1972년 7·4남북공동성명에 따른 남북조절위 공동발표문, 1992년 남북기본합의서 제1장 이행 부속합의서, 2004년 6·4 합의서 등 남북간 합의에 따라 중지키로 한 행위”라며 이 같이 말했다.

김 처장은 “우리 정부는 오래전부터 대북 전단 및 물품 등의 살포를 일체 중지했고, 북측도 2018년 판문점선언 이후 대남 전단 살포를 중지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처장은 “이런 남북 합의 및 정부의 지속적 단속에도 불구하고 일부 민간단체들이 지속하고 있다”며 “이런 행위는 남북교류협력법, 공유수면법, 항공안전법 등 국내 관련법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특히 김 처장은 “이런 행위가 남북 합의에 부합하지 않으며,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이루기 위한 우리의 노력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정부는 앞으로 대북 전단 및 물품 등의 살포 행위를 철저히 단속하고, 위반 시 법에 따라 엄정히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 처장은 “민간단체들이 국내 관련법을 철저히 준수해 주기 바란다”며 “정부는 한반도의 평화를 유지하고 우발적 군사충돌을 방지하기 위해 남북 간의 모든 합의를 계속 준수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