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도한-김여정 강대강 대치...남북화해 끝나나
2020. 08. 1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

도쿄 30.8℃

베이징 28.2℃

자카르타 24.8℃

윤도한-김여정 강대강 대치...남북화해 끝나나

기사승인 2020. 06. 18. 05: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 부부장 문재인 대통령 직접공격에 청와대 강경대응
국방부 "군사행동땐 반드시 대가 치를 것" 경고
김연철 사의...외교안보라인 개편 탄력 받을 듯
브리핑 하는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7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의 담화에 대해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 연합뉴스
남과 북의 최고위급 당국자들이 17일 강도 높게 서로를 비판하며 2018년 이후 남북 강대강 대치 국면이 최고조로 치달았다. 북한이 개성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이어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지구 재무장과 9·19 군사합의로 철거된 비무장지대(DMZ) 경계초소(GP) 재설치까지 예고하고 나섰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입’ 역할을 하는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메시지에 대해 “철면피한 궤변”이라며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이에 문 대통령의 ‘입’인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사리분별 못하는 언행을 더 이상 감내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맞받아쳤다.

북한군 총참모부 대변인은 이날 금강산관광지구와 개성공업지구에 군대를 재배치 할 것과 9·19 군사합의로 철거된 DMZ내 GP 재설치 등을 예고했다. 이에 우리 국방부는 “북한이 실제 행동에 옮길 경우 반드시 그에 대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통일부도 이날 북한군의 이 같은 발표에 강한 유감을 표명하며 “추가적인 상황 악화 조치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 같은 정부의 메시지는 이날 오전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주재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직후 나왔다. 청와대와 국방부, 통일부가 10분 간격으로 브리핑을 열고 북한에 대한 강경한 메시지를 쏟아낸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북한의 말폭탄이 현실화되고 있으며 김 부부장이 직접 문 대통령의 발언을 조목조목 비판한 것을 그냥 두고만 볼 수 없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특히 4·27 판문점선언과 9·19 평양선언 등 지난 2년여간 남북 정상이 쌓아온 신뢰와 합의를 한꺼번에 무너뜨려서는 안 된다는 문 대통령의 강한 의지가 담긴 것으로 해석된다. 다만 문 대통령으로서는 북한이 막무가내로 나올 경우 이를 제어할 카드가 마땅치 않아 고민거리다.

향후 대응 방안과 관련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현 상황을 지켜보면서 신중하게 파악을 하고 판단하겠다”며 “가능한 것이 있다한들 그것을 공개적으로 얘기하기는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남북관계 해법을 고심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외교안보 원로들과 오찬 간담회를 하고 의견을 수렴했다. 이 자리에는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고유환 통일연구원장, 임동원·박재규·정세현·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박지원 전 의원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과 참석자들은 북한의 대남 비난과 군사행동 위협과 관련한 분석을 공유하고 경색된 남북 관계를 풀어가기 위한 대응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남북간 긴장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는 상황에서 남북관계를 풀어야 할 정부의 책임자인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이날 사의를 표했다. 김 장관의 사표수리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국무위원의 임면은 인사권자의 결정사항”이라며 “결정되는 데로 알려드리겠다”고만 밝혔다.

김 장관이 사의를 표명한 만큼 문 대통령도 악화되는 남북관계 전환의 계기를 만들기 위해 정부와 청와대의 외교·안보라인 교체를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