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원구성 협상 끝내 결렬…민주, 18개 상임위원장 전부 차지
2020. 08. 1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

도쿄 30.8℃

베이징 28.2℃

자카르타 24.8℃

원구성 협상 끝내 결렬…민주, 18개 상임위원장 전부 차지

기사승인 2020. 06. 29. 12: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태년 "가합의안 통합당이 거부"
주호영 "법사위원장 교대 제안, 민주당이 거부"
원내대표 회동 마치고 나오는 김태년<YONHAP NO-2403>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마치고 서울 여의도 국회 국회의장실에서 나오고 있다./연합
여야가 29일 21대 국회 전반기 원구성을 마무리짓기 위한 최종 협상에 나섰지만 끝내 결렬됐다.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이 모든 상임위원장을 포기함에 따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18개 상임위원장을 전부 차지하게 됐다.

김태년 민주당·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국회에서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30분가량 회동했다. 두 원내대표는 전날 회동에서 상당한 의견 접근을 이룬 것으로 알려졌으나 결국 합의에 실패했다.

한민수 국회 공보수석은 회동 후 기자들에게 “어제 협상에서 합의문 초안까지 만들었으나 오늘 최종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고 밝혔다.

합의문 초안에는 △21대 국회 후반기 법사위원장에 대해 집권여당이 우선 선택권을 갖는 것 △상임위원장 11대 7 배분 △법사위 제도 개혁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관련 국정조사 △한명숙 전 총리 사건 관련 법사위 청문회 △3차 추경의 6월 임시국회 회기 내 처리 △30일 개원식 개최 등의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당은 회동 직후 곧바로 기자간담회를 열어 협상 결렬의 책임을 서로에게 돌렸다.

원내대표 회동 마치고 나오는 주호영<YONHAP NO-2411>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마치고 서울 여의도 국회 국회의장실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
김태년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그동안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양보를 했다. 그러나 어제 많은 진전을 이뤘던 가합의라고 할 수 있었던 안을 통합당이 오늘 거부했다”며 “21대 국회의 일하는 국회를 좌초시키고 민생의 어려움을 초래한 모든 책임은 통합당에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은 통합당을 제외한 나머지 정당과 협의해 오늘 본회의에서 상임위원장 선출하고 국회를 정상 가동할 것”이라며 “국민과 약속한 6월 국회 회기내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를 위해 비상한 각오로 임하겠다”고 밝혔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21대 국회 개원 협상과정에서 민주당은 오랜 관례와 전통을 깨고 법사위원장을 일방적으로 가져갔다”며 “그 상태에서 저희는 법사위원장 후반기 2년이라도 교대로 하자는 제안을 했지만 그것마저도 민주당이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제안한 7개 상임위원장을 맡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야당 의원으로서의 역할을 포기하지 않겠다. 국회 활동에 적극 참여하고 견제하고 비판하는 일은 더 가열차게 하겠다”고 했다.

박 의장은 당초 통합당의 상임위원 명단 제출을 전제로 이날 오후 7시 본회의를 개최하겠다고 밝혔으나, 통합당이 상임위원 명단을 제출하지 않겠다고 하자 오후 2시로 본회의 시각을 다시 변경했다.

이날 본회의에서 상임위원장 선출이 끝난 뒤에는 정세균 국무총리가 3차 추경과 관련해 시정연설을 진행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