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주호영 “민주당, 도둑이 제 발 저린듯 책임 돌리려 안간힘”
2020. 07. 14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8℃

도쿄 23.6℃

베이징 25.7℃

자카르타 27.4℃

주호영 “민주당, 도둑이 제 발 저린듯 책임 돌리려 안간힘”

기사승인 2020. 06. 30. 11: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집권세력 오만과 일당독재 견제할 것"
발언하는 주호영<YONHAP NO-1979>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30일 “더불어민주당은 슈퍼 갑질로 국회를 독식하고 어딘가 발 저리는 듯이 책임을 우리 당에 돌리고 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민주당의 행태를 ‘도둑이 제 발 저린다’는 속담에 비유하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회 운영의 핵심은 견제와 균형에 따라 제1야당이 법제사법위원장을 맡고 국희의 소금 역할을 하는 것인데, 그것을 자기들이 탈취한 뒤에 시혜적으로 상임위원장을 나눠주듯 하는 것을 저희들이 거부했다”며 “3선 중진의원들이 나라와 국회를 걱정해 기득권 포기한 것인데도 어딘가 발이 저린지 책임을 돌리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우리나라는 모르는 사이에 일당독재 국가가 됐다. 대통령, 언론, 검찰, 사법부, 지방, 드디어 국회 권력까지 몽땅 차지했다”며 “집권세력의 오만과 일당독재를 견제하고, 이 실정을 국민에게 알리는 데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의 상임위원장 독점을 두고 “자기들 하고 싶은대로 하는, 막가는 국회”라며 “대한민국 국회 본회의장은 민주당 의원총회장이 됐고, 대한민국 국회 상임위원회 회의장은 민주당 의원 간담회장으로 바뀌었다”고 비꼬았다.

주 원내대표는 “더 파렴치한 건 장관을 거친 사람들을 바로 해당 상임위의 위원장으로 임명한 것”이라며 현 정부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지낸 도종환 문화체육관광위원장,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을 지낸 이개호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장을 지목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 사람들이 장관 했던 기간도 국회의 감사 대상이고 비판 대상인데, 이 사람들이 위원장 되면 자신들이 장관 했던 기간을 감사하지 말자는 것 아닌가”라며 “나라 곳곳이 파괴되는 심각한 상황인데, 국민께서 이 점을 얼마나 알고 계시는지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