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방역당국 “국민 혈액 3055건으로 코로나19 인구면역도 조사 중”
2020. 07. 13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0℃

베이징 22.9℃

자카르타 28.8℃

방역당국 “국민 혈액 3055건으로 코로나19 인구면역도 조사 중”

기사승인 2020. 06. 30. 15: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00523325_001_20200514143003919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이 30일 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 = 중앙방역대책본부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국내 전파 규모를 확인하기 위해 인구면역도 조사를 실시한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30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국민건강영양조사 잔여 혈청 1차분 1555건 및 서울 서남권 내원 환자 1500건에 대해 항체가를 분석하기 위한 검사 및 확인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방역당국은 코로나19가 국내에 얼마나 전파됐는지 확인하기 위한 인구면역도 조사를 시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코로나19에 감염된 후 체내에 형성된 항체가 있는지 확인하는 것이다.

권 부본부장은 “향후 두 달마다 국민건강영양조사(를 통해 확보한) 혈청에 대해 검사를 할 계획”이라며 “7∼8월 중 대구·경북 지역에서 건강검진과 연계해 일반 인구 1000명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항체 검사에 대한) 동의를 구해야 하기 때문에 평균적인 동의율을 생각하면 6000건 이상 검사를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최근의 해외연구 결과를 보면, 혹시 지나간 코로나19 유행이 지역사회에 집단면역을 형성하지 않았을까 하는 물음은 희망사항에 불과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우리나라도 조사를 완료해 전문가 의견까지 수렴된 후 결과를 발표하겠지만 다른 나라와 큰 차이가 있을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