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웅열 전 코오롱 회장 작년 배당금 35억 수령
2020. 07. 1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2℃

도쿄 20℃

베이징 33.6℃

자카르타 29.4℃

이웅열 전 코오롱 회장 작년 배당금 35억 수령

기사승인 2020. 07. 01.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주)코오롱 지분 49.74% '최대주주'
지난해 35억 배당금…올해 비슷
주요 계열사 지분도 상당수 소유
인보사 관련 소송규모 1000억원
보유 지분 처분 등 '책임론' 부각
Print
‘인보사케이주 사태’로 검찰 수사를 받아온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가운데 코오롱그룹의 지배구조에도 관심이 커지고 있다. 인보사는 코오롱의 골관절염 세포 유전자치료제인데, 주성분이 허가를 받았던 성분과 달랐던 것으로 드러나면서 파장을 일으켰다.

코오롱그룹의 지배구조를 살펴보면 지주사인 ㈜코오롱이 코오롱인더스트리, 코오롱글로벌, 코오롱생명과학 등 주요 계열사를 거느리고 있는 구조다. 이 전 회장은 ㈜코오롱의 지분 49.74%를 보유하고 있는 최대주주로 군림하고 있다. 특히 이 전 회장은 지난 2018년 그룹 회장직을 비롯해 계열사의 모든 직책에서 물러나겠다고 발표하고 지난해부터는 경영에서 손을 뗀 상황이다. 하지만 ㈜코오롱의 최대주주로 군림하고 있는 만큼 코오롱 지배구조의 정점에 있다.

이 전 회장은 ㈜코오롱 외에도 코오롱인더(1.21%), 코오롱글로벌(0.38%), 코오롱생명과학(14.4%) 등 상장된 계열사의 지분도 다수 보유하고 있다. 이런 지분율 덕분에 이 전 회장은 지난해 계열사로부터 35억원에 달하는 배당금도 챙겼다. 배당은 경영과는 무관하기 때문에 이 전 회장은 올해도 작년 수준의 배당금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인보사 관련 소송 규모가 1000억원을 넘어선 만큼 이 전 회장의 역할도 중요하다. 향후 피해보상이 이뤄지는 과정에서 이 전 회장이 배당금을 활용하거나 보유한 지분을 일부 처분하는 방안 등이 거론된다.

3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이 전 회장이 수령한 배당금은 약 34억7000만원이다. 이 전 회장이 지분을 보유한 계열사 중 ㈜코오롱과 코오롱인더, 코오롱글로벌이 보통주 1주당 각각 500원, 900원, 350원의 배당을 실시했다. 이 전 회장이 보유한 지분율에 따라 계산해보면 ㈜코오롱에서 약 31억4000만원, 코오롱인더에서 약 3억원, 코오롱글로벌에서 약 3000만원을 받은 셈이다.

특히 이 전 회장은 지난 2018년에는 배당금 34억원과 급여 32억원 등 총 66억원을 수령했다. 급여 8억원에 퇴직금 등이 더해지면서 총급여가 전년 대비 크게 늘어난 영향이다. 실제 2017년에는 급여는 8억원 수준이었지만 배당 등을 통해 32억원을 받았을 것으로 계산됐다.

㈜코오롱의 올해 1분기 실적을 살펴보면 매출액은 1조312억원으로 전년 대비 6%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887억원으로 199% 늘었다. 매년 보통주 1주당 500원의 배당을 꾸준히 실시해오고 있는 데다 실적도 개선된 모습을 보이고 있는 만큼 올해도 비슷한 규모의 배당이 예상된다.

한편 이날 상장사의 종가 기준으로 이 전 회장이 보유한 계열사의 지분 가치는 1780억원 규모로 파악됐다. 비상장사의 지분가치는 제외한 수치다.

코오롱 관계자는 “주주 지위는 상법에 정해진 바대로 당연히 인정받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